사진제공= tvN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사진제공= tvN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김민재, 김향기가 콤비 플레이를 펼친다.

tvN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측은 3회 방송을 앞둔 8일, 사건 추적에 나선 유세풍(김민재 분)과 서은우(김향기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살아있음’의 가치를 깨달은 유세풍과 서은우가 변화를 예고한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검안소에서 포착된 유세풍과 서은우의 모습이 궁금증을 높인다. 계수마을에서 벌어진 살인 사건에 대한 검안 업무를 요청받은 유세풍과 서은우. 처음 겪는 상황에 멈칫하는 유세풍과 달리, 예리하게 눈빛을 반짝이는 서은우의 극과 극 표정이 흥미롭다. 그런가 하면 결정적 단서를 찾으려는 듯 상자를 살피는 서은우의 모습도 긴장감을 더한다. 과연 두 사람이 사건을 무사히 해결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오늘(8일) 방송되는 3회에서는 평화로운 계수마을에 때아닌 ‘구미호’ 소동과 살인 사건이 일어나며 발칵 뒤집힌다. 마을에 사는 아이가 범인으로 몰린 가운데, 의문을 품은 유세풍과 서은우가 사건을 파헤친다.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제작진은 “유세풍과 서은우의 첫 콤비 플레이가 흥미롭게 펼쳐진다. 마음을 치유하는 것을 넘어 그 원인까지 찾아낼 ‘심의(心醫)’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3회는 오늘(8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