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사진제공=SBS
'런닝맨'/사진제공=SBS


오는 7일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날카로운 분석력을 지닌 ‘송록 홈즈’로 거듭난 송지효의 새로운 부캐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운과 촉으로 승패가 결정되는 미션이으로 실패하면 짜릿한 벌칙이 동반됐고, 멤버들은 “기권해도 되냐?”라며 잔뜩 겁먹은 모습을 보였다. 이에 런닝맨 대표 ‘금촉’ 송지효는 과연 그 진가를 발휘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았다.

런닝맨 대표 ‘금촉’ 송지효는 탐정으로 빙의해 매의 눈으로 세트를 탐색하며 멤버들의 결과를 모두 기록하고 분석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멤버들은 “숑지효가 과학적으로 분석한다”, “좋아, 좋아”라며 송지효의 ‘촉 능력’에 관심을 보였다. 멤버들은 본인 순서가 될 때마다 “어떻게 해야 할 것 같아?”라며 송지효에게 자문을 구해 송지효의 촉이 통할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송지효의 분석 결과, 멤버들은 “되게 멋있어 보인다”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주고받았다고 해 송지효의 금촉은 어디까지 발휘될지 궁금증을 모은다.

‘런닝맨’은 오는 7일 오후 5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