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스틸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스틸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유인식 감독이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연출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기자간담회가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유인식 감독, 문지원 작가가 참석했다.

주인공 박은빈은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천재 신입 변호사 우영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강태오는 훈훈한 외모와 다정한 성격으로 인기를 한몸에 받는 법무법인 한바다 송무팀 직원 이준호 역을, 강기영은 법무법인 하바다의 파트너 변호사로 우영우의 '츤데레 멘토' 정명석 역을 맡아 극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기자간담회가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유인식 감독. / 사진제공=ENA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기자간담회가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유인식 감독. / 사진제공=ENA
시청자들은 드라마 속 우영우가 회사 등 외부에서 김밥을 먹을 때는 가로로 먹고 아버지가 운영하는 김밥집에서는 세로로 먹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에 대해 유인식 감독은 “의도한 건 아니다. 박은빈이 일부러 점심을 굶고 와서 먹기도 한다. 신에 따라서는 많이 먹어야 한다. 우영우 김밥 같은 경우는 (자주 먹어야 해서) 얇게 썰어 가볍게 세로로 먹기 좋았던 게 아닌가 한다. 구내식당이나 스타일이 다른 김밥은 두께감 등이 달라서 집어먹다보니 그렇게 된 게 아닐까 한다”고 설명했다.

박은빈의 아이디어가 들어간 장면에 있냐는 물음에는 “박은빈의 아이디어가 가미되지 않은 신이 없을 정도다. 현장에 오면 박은빈이 어떻게 연기하는지 본다. ‘1번 본다, 2번 감탄한다, 3번 찍는다’이다. 거기에 조금 가미해 찍는 정도”라고 박은빈을 극찬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우영우의 대형 로펌 생존기를 그린 작품. '힐링 드라마'로 꼽히며 신드롬급 인기를 얻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