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내 인생'(사진=방송 화면 캡처)
'으라차차 내 인생'(사진=방송 화면 캡처)


'으라차차 내 인생' 남상지가 차민지의 이기적인 태도에 극도로 분노했다.

25일 저녁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 인생'에서는 서동희(남상지 분)가 끝까지 뻔뻔하게 구는 백승주(차민지 분)에게 경고를 날렸다.


이날 백승주는 강차열(양병열 분)이 자신의 과거를 밝히겠다는 소리에 "네가 말하면 나도 힘찬이한테 네가 말하려했던 거 말할거야"라며 "내가 힘찬이 낳아준 엄마라고"라고 역으로 협박했다.


한편 백승주는 먼저 퇴근하겠다며 사무실을 나섰고 서동희는 그의 앞을 가로막아서며 "우리 힘찬이한테 팀장님이 누구인지 말한다고 했다면서요?"라며 "아무리 당신의 행복이 급급해도 그렇지 어떻게 아들에게 비수를 꽂을 생각을 해요?"라고 따졌다.

이어 서동희는 "당신이 한때마다 우리 오빠가 사랑했던 사람이고 힘찬이 낳아준 엄마니까 적어도 불행하진 않길 바랬는데 지금부터 그 생각 쓰레기통에 넣으려고요. 당신이 잘 살든 말든 불행하든 말둔 내가 상관하지 않을 거라고요"라며 "나나 차열이가 강실장님한테 말하지 않을 거에요. 그러니 강실장님 앞에서 평생 불안해하면서 사세요. 그게 우리 힘찬이 방패삼은 벌이니까요"라고 분노로 일갈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