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예지의 옐로카드>>

서예지 복귀작 '이브', 4%대 종영
19금 정사신에도 시청률 외면당했나
각종 의혹과 논란 뒤에 숨은 서예지
대중과의 소통, 이제는 직접 입 열어야
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류예지의 옐로카드>>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가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연예계 사건·사고를 제대로 파헤쳐봅니다.



배우 서예지가 주연으로 출연한 tvN 수목 드라마 '이브'가 19금 정사신에도 시청률 5% 벽을 넘지 못했다. ENA 수목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가 시청률 13%를 고공 돌파하는 사이 4%대로 막을 내리게 된 것.

각종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던 서예지가 복귀작으로 선택했던 '이브'. '이브'는 성적 코드를 강조한 치정 멜로극. 수위 높은 장면과 선정적 단어들로 극의 '사사'보다는 배우들의 '노출'이 집중된 바 있다. 자극적인 전개를 펼쳤지만,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엔 역부족이었나.

극 중 서예지는 복수를 설계한 여자 이라엘을 연기했다. 이라엘은 어린 시절 부친의 충격적인 죽음 이후 복수를 치밀하게 설계했다. 대한민국 0.1% 상류층 부부지만, 2조원 이혼소송의 주인공이 되는 치명적인 여자. 자신의 가정을 파괴한 원흉 중 한 명인 LY 그룹의 최고 경영자 강윤겸(박병은 분)을 무너뜨리고자 하는 인물.
사진=tvN '이브' 방송 화면.
사진=tvN '이브' 방송 화면.
서예지는 지난해 동료 배우 김정현 가스라이팅 논란을 시작으로 학교 폭력, 학력 위조, 갑질 등 논란으로 곤욕을 치렀다. 당시 MBC 드라마 '시간'을 촬영하고 있던 김정현이 상대 배우인 서현과 스킨십을 하지 못하게 지시했고, 여성 스태프들과 최대한 멀리하라고 했다는 것. 서예지 측은 과거 열애 사실을 인정했지만 '김정현 조종설'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학교폭력과 학력 위조 등 학창 시절 있었던 허물들도 터져 나왔다. 그러나 서예지는 전면으로 나서 조목조목 해명하지 않았고, 자취를 감춰 버렸다.

여기에 가족 문제까지 얽혔다. '이브'로 복귀를 알린 그가 지난해 부모의 집 주차 문제로 이웃과 갈등을 빚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것. 이에 서예지는 공개 사과문을 올리기도.

'이브'를 복귀작으로 택했음에도 아직까지도 대중과의 소통은 온데간데없다. '이브' 측은 빠듯한 촬영 일정을 이유로 대며 제작발표회를 진행하지 않았기에 서예지가 공식 석상에 서는 일도 한 차례 미뤄진 바 있다.
사진=박병은 인스타그램
사진=박병은 인스타그램
서예지는 '이브' 주연 배우들과도 멀리했다. 최근 배우 박병은, 유선, 이상엽 등 출연진들이 술자리 만남을 가졌지만 서예지는 없었다. 개인 스케줄 내지는 드라마 촬영 등이 이유로 꼽혔다. 서예지는 공식 석상은 물론 사생활 공개도 꺼리는 중이다.

최대한 부정적인 평가를 받지 않으려 조심스럽게 연기에만 매진해왔던 서예지. 짙은 눈화장에 19금 정사신, 탱고를 춰가며 노력했던 그의 시간은 시청률이 보상해주지 못했다. 마지막 반전 카드로 내밀었던 '이브' 조차도 그를 외면하면서 사면초가가 된 상황.
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각종 의혹의 원인 제공도, 시청률 하락세를 만든 것은 사실 본인에게 그 이유가 있다. 그동안은 '이브' 라는 작품 뒤에 숨어 인간 서예지에 대해서는 감감무소식인 모습을 보여왔다. '이브'도 막을 내린 이 시점에서 이제는 직접 입을 열어야 할 때.

시간이 약만은 아니다. 세상의 관심이 쉽게 잊히기엔 서예지를 둘러싼 논란들이 너무 많다. 그의 바람과 달리 여론은 잠잠해지지 않을 것. 과거의 영광을 되찾을 기회를 잡을 수 있는 방법은 결국 그의 진정성 있는 소통에 달려있지 않을까 .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