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사진제공=SBS
'런닝맨'/사진제공=SBS


오늘(17일)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의문의 세계관에 입장한 멤버들의 상황극이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멤버들은 의사, 판사, 과학자 등 다채로운 직업으로 변신하는 상황극을 진행했다. 추가로 각 직업에 관련된 단어나 문장을 구사해야 점수를 획득할 수 있다는 룰이 공개되자 멤버들은 “재밌겠다”며 강한 자신감을 표출했다.

각 직업에 몰입한 멤버들은 전문용어 대신 뻔뻔함으로 승부했다. 어느 로스쿨을 나왔는지에 대한 질문에 “아이 러브 스쿨”이라고 소개하는가 하면, 소품으로 등장한 삼겹살에 맥을 짚는 등 황당 애드리브 대잔치를 이어갔다. 반면 의학 드라마 경험이 있는 송지효는 흉부외과 멍닥터로 변신해 능숙하게 멤버들의 심장을 청진하는 등 자연스럽게 상황극을 진행해 경력직의 면모를 보였다.

점점 전문용어와 관련 없이 상황극이 거칠어지자 지켜보던 ‘런닝맨 무법자’ 김종국은 쌍 물총을 장전해 무력으로 멤버들을 진압하고, 이를 참다못한 멤버들이 현장을 박차고 뛰쳐나가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애증과 주먹이 공존했던 요란법석 상황극은 17일 오후 5시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