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사진=KBS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오민석이 상견례장에서 속살을 노출하는 몸개그를 펼쳤다. 입양 비밀을 실토한 박지영은 시어머니 반효정 분노에 결국 집을 나왔다. 배다빈은 엄마 박지영의 과거를 알고 철없이 굴었던 지난날을 반성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 31회에서는 윤재(오민석 분)와 해준(신동미 분) 커플이 속전속결로 양가 상견례까지 진행했다. 해준의 노력으로 예비 시어머니 경애(김혜옥 분)의 굳게 닫혔던 마음을 열었기 때문. 해준은 경애에게 나쁜 첫인상을 남긴 그날의 행동의 이유를 설명, 오해를 바로잡았다. 좋아한다는 고백을 알아듣지 못한 윤재 때문에 화가 나 벌어진 일이었다고 알린 것. ‘꺼벙이’ 아들로 인해 해준이 격한 감정을 터뜨릴만한 상황이었다는 것을 알게 된 경애는 해준에게 가지고 있던 선입견을 풀었다. 또한 해준이 함께 하지 않은 경철(박인환 분)과 민호(박상원 분)까지 챙기는 걸 보며 흡족해했다.

이에 윤재는 결혼 날짜를 잡기 위해 상견례를 서둘렀다. 이렇게 양가가 만나는 자리를 마련, 군더더기 없이 결혼까지 골인하나 싶었는데 윤재가 또 사고를 치고 말았다. 너무 긴장한 나머지 상견례장에 가장 늦게 나타난 것도 모자라 허겁지겁 들어오다 문고리에 셔츠가 걸려 찢어진 것. 해준이 재빨리 윤재 앞을 막아섰지만, 중요한 자리에서 속살을 노출시킨 윤재 때문에 양가 가족들은 ‘입틀막’으로 당황했다.

며느리 수정(박지영 분)이 입양된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시어머니 정자(반효정 분)는 분노를 터트렸다. 학력 콤플렉스가 있던 정자는 교수 딸에 좋은 학교까지 나온 수정이 아들 진헌(변우민 분)과 결혼한다고 했을 때 누구보다 기뻐했고, 지난 30년간 “집안의 질을 높여줄 수 있는 분에 넘치는 며느리를 얻었다”고 생각했다. 출생을 사실대로 밝히고 싶어 하는 수정을 진헌이 막은 이유도 여기에 있었다. 아들과 바꾸라고 해도 바꾸지 않을 만큼 수정을 아꼈던 정자는 밀려드는 배신감에 수정을 용서할 수 없었다.

수정 역시 괴로웠다. 입양을 한 번도 부끄러워한 적 없던 수정은 결혼하면서 자신을 짓누르는 ‘친자식’ 프레임에서 벗어나 ‘진수정’ 본연의 모습으로 살고 싶었다. 엄마 미영(이주실 분)과 남편이 원했기에 숨겼을 뿐이었다. 그런데 친구이자 시누이 진주(최수린 분)가 그 비밀의 벽을 무너뜨리며 평화로웠던 집안에 태풍을 몰고 왔다. ‘속였다’는 죄까지 더해진 상황에 수정은 결국 정자의 화가 풀릴 때까지 집을 나가 있기로 결정했다.

외롭고 힘든 싸움을 하는 수정 곁에는 딸 미래(배다빈 분)와 아들 정후(김강민 분)가 있었다. 미래는 현재(윤시윤 분)가 입양된 아버지의 아들이란 사실을 밝힌 뒤 엄마가 보인 이상한 반응에 날 선 말로 상처를 입혔던 지난날에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엄마에 대해 잘 안다고 생각했는데 그러지 못했고, 엄마가 힘들 때 옆에 있어 주지는 못할망정 철없이 굴었던 과거가 부끄러웠던 것. 뒤늦은 반성과 함께 수정에겐 앞으로 좋은 딸, 그리고 좋은 친구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현재는 아름다워’ 32회는 오늘(17일) 오후 8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