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예지의 옐로카드>>

배우 김승현 부모, 또 갈등 고백
상습 도박, 갱년기 불만 토로
욕설 및 폭로로 한 차례 이혼 위기
지나친 설정은 독이 될 수 밖에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류예지의 옐로카드>>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가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연예계 사건·사고를 제대로 파헤쳐봅니다.

배우 김승현 부모가 오은영 박사의 솔루션을 받은 지 한 달 반 만에 또 이혼 위기를 겪고 있다. 이번엔 다른 방송을 통해 부부의 곪아 터진 갈등을 제대로 보여준 것.

지난 14일 방송된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는 백옥자, 김언중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승현의 모친 백옥자는 남편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기에 여념이 없었다.

그는 "갱년기가 14년째 지속되고 있다. 열이 확 올라올 때가 있고, 불면증도 오고, 무슨 일이 있을 때 해결을 못하며 불안하다"며 "사람이 성실하고 가정적이어야 하는데 남편은 그렇지 않다. 아이들이 아프면 신경도 안 쓰고 애들이 밥을 먹든 말든 상관도 안 한다"고 토로했다.

김승현의 부친 김언중은 “아침에 출근할 때 까치발을 든다. TV라도 틀면 큰일 난다. 얼마나 까다롭고 예민한지, 고마운 것은 고마운데 예민하다. 내가 결혼해주지 않았으면 시집도 못 갔을 거다”고 말했다.
'나는 몸신이다'/사진 제공=채널A
'나는 몸신이다'/사진 제공=채널A
백옥자도 지지 않았다. 남편의 도박 사실을 밝힌 것. 그는 "옛날에 사업을 하다 보면 수금을 하러 가지 않냐. 그런데 거기 가서 카드, 고스톱을 하고 있더라. 신혼 때부터 돈을 다 날리고 집 전세금도 날렸다. 도저히 못 살겠더라. 아들 둘 보고 살았다"며 분노의 목소리를 냈다.

이들의 갈등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이미 지난 5월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에 출연해 황혼이혼 위기 부부의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결혼 43년 차인 백옥자, 김언중 부부는 심한 욕설에 폭력까지 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2018년 ‘KBS 연예대상’ 베스트 커플상까지 받았던 부부였기에 그 모습은 충격을 자아냈다.

당시 백옥자는 김언중에게 "제발 충격 좀 안 받게 해줘. 내 몸이 병X 될 것 같아", "나한테 거짓말했잖아. 또 거짓말하냐, 네가 인간이냐", "나잇살 먹어 가지고 X발"이라며 연이어 욕설을 쏟아내기도.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사진 제공=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사진 제공=MBC
급기야 백옥자는 핸드백으로 김언중의 얼굴과 몸을 때리며 "넌 인간도 아니다", "너와 나는 끝이다. 집에 들어오지 마라"라고 토로했다.

오은영 박사는 충격을 금치 못하면서도 적절한 솔루션을 제공했다. 그는 "남편분께서는 아내를 속이려고 하는 의도가 있는 거는 아니다. 속여서 이득을 취하려고 하는 거는 아니다. 갈등이 생길까봐 피하는 거다. 갈등을 피하기 위해 거짓을 동원하는 것도 밝혀졌을 때 더 큰 어려움이 생긴다"라고 말했다. 또 "중요한 사실이 빠졌거나, 축소가 되면, 듣는 사람 입장에서 나를 속였네 된다. 중간 과정을 빠트리지 않고 얘기를 하면, 신뢰를 쌓아가는 좋은 부분이 될 거라고 본다"고 힐링을 위한 제안을 했다.

오 박사의 솔루션과 코칭을 듣고 김승현의 부모는 당시 긍정적으로 변화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방송이 끝나고 그 짧은 시간에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

불과 한 달 반 만에 이들은 방송에 나와 서로를 헐뜯었다. 40년도 더 된 옛날이야기까지 꺼내면서 원망을 쏟아냈다. 김승현 가족의 가정사와 부부싸움 현장이 예능을 통해 낱낱이 노출됐다.

물론 리얼리티 방송은 시청을 유도하기 위해 자극적인 부분만 편집해 내보내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우리가 바라본 이들 부부의 모습은 불과 몇 년 만에 돌이킬 수 없을 정도의 관계로 돌변해있었다. 어느 정도 방송의 맛을 본 두 사람의 지나친 설정이 독이 된 것일까.

리얼한 스토리가 트렌드가 됐다지만 김승현의 부모는 끝을 모르고 폭로전을 벌이고 있다. 하루가 다르게 비혼율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두 사람의 자극적인 모습은 어른으로서 결혼생활의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지 못하다. 부디 방송에 나와 비혼율에 부정적인 영향은 미치지 않길 바란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