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오나미, ♥박민과 살림 합쳤다 "함께 살며 상견례·결혼 준비" ('골때박')


오는 9월 결혼을 앞둔 개그우먼 오나미가 예비 남편 박민과의 연애부터 결혼까지 모든 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외박'에서는 오나미의 프러포즈가 공개됐다.

이날 오나미는 '골 때리는 그녀'(이하 '골때녀') 촬영 전 박민을 만나게 됐다면서 "좋은 인연이 됐을 때 '골때녀' 출연 제의가 왔다. 축구에 대한 공감대가 생겼기 때문에 (연애를) 공개한다면 '골때녀'에서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오나미, 박민의 열애는 방송을 통해 갑작럽게 공개됐다. 오나미는 '골때녀' 촬영 중 부상을 입었고, 응급실로 향하면서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었다. 전화를 받은 남성은 "응, 자기"라고 애칭을 불렀다.
[종합] 오나미, ♥박민과 살림 합쳤다 "함께 살며 상견례·결혼 준비" ('골때박')
이후 오나미의 남자친구나 2살 연하의 전 남자친구 박민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박민은 2009년 경남 FC 입단 후 광주FC, FC 안양을 거쳐 2017년 부천 FC 1955에서 DF 수비수로 활약한 바 있다.

그렇게 공개 연애를 시작한 오나미. 무엇보다 오나미의 프러포즈가 화제가 됐다. 오나미는 경기 중 골을 넣은 뒤 유니폼을 벗고 그 안에 입은 티셔츠에 적힌 '박민 나랑 결혼하자'라는 문구를 카메라 앞에 들이댔다.
[종합] 오나미, ♥박민과 살림 합쳤다 "함께 살며 상견례·결혼 준비" ('골때박')
오나미는 "사실 액셔니스타 경기 전날, 소개팅 장소한 장소에서 프러포즈를 받았다 '결혼해줄래?'라고 하는데 눈물이 났다. 소개팅하고 딱 1년 만이었다"고 했다. 오나미의 이벤트는 프러포즈에 대한 답례였다고.

조혜련은 "이수근이 골을 넣었는데 갑자기 옷을 까서 '쟤가 왜 저래?' 그랬다고 한다”며 이수근의 반응을 전했고, 이수근은 "깜짝 놀랐다. 그런데 멋있었다"고 강조했다.
[종합] 오나미, ♥박민과 살림 합쳤다 "함께 살며 상견례·결혼 준비" ('골때박')
김민경은 "(오)나미가 그 방송을 같이 있을 때 봐야 하니까 (박민의) 리모컨까지 챙겨왔다"고 말했다. 오나미는 "혼인신고서랑 축구공 같이 가져가서 '나랑 결혼해줄래?'라고 했다. 너무 좋아하더라"라고 밝혔다.

오나미는 결혼 전 박민과 함께 살기로 했다고. 박민과 살림을 합친 뒤 상견례까지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골때박' 즉석에서 사회부터 주례, 축가까지 정해졌다.
[종합] 오나미, ♥박민과 살림 합쳤다 "함께 살며 상견례·결혼 준비" ('골때박')
오나미는 축가로 규현을 원했고, 규현은 "저는 좋은데 더 친한 가수 지인이 있을까봐"라고 했다. 김병지는 "규현이 축가를 부르면 내가 주례를 하겠다"고 했다. 여기에 사회로 이수근이 언급되자 "나미 결혼식 사회를 보면 내가 영광"이라며 기쁘게 수락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