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시탐탐' 스틸 / 사진제공=JTBC
'소시탐탐' 스틸 / 사진제공=JTBC


소녀시대가 ‘손녀시대’로 유쾌한 활약을 펼친다.

12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소시탐탐’에서는 소녀시대가 농촌 어르신들의 소원을 들어드리는 ‘손녀시대’로 변신한다. 유리창 청소, 새치 염색, 포도밭 일손 돕기 등 도움이 필요한 어르신들을 위해 나서는 것.

효연과 윤아는 포도밭, 티파니 영과 유리는 새치 염색, 태연과 써니와 수영은 유리창 청소와 강아지 목욕을 맡아 각자의 일터로 향한다. 먼저 새치 염색 팀 유리는 넘치는 열정, 자신감과는 달리 염색 초보의 엉성한 손놀림으로 반전을 선사한다. 실력은 부족하지만 친화력만큼은 최고인 유리는 할머니와 친손녀 같은 케미를 발산한다.

반면 티파니 영은 마사지부터 시작한 후 능숙하고 꼼꼼하게 염색약을 발라 금손의 재능을 드러낸다. 게다가 심심할 틈 없게 스몰 토크까지 구비, 고객 만족도 최상의 미용실 원장님 포스를 뽐내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다음으로 효연, 윤아는 포도밭에서 포도 순을 손질한다. 게임처럼 포도 순 자르기에 몰입한 효연은 양손 치트키 전략으로 빠르게 격차를 벌린다. 서로를 견제하며 티격태격하던 두 사람은 새참 타임 이후에도 신경전을 이어가 재미를 배가시킨다.

효연이 목이 아파 잠시 쉬는 사이 윤아는 “열심히 일해야지 나는”이라며 선을 긋고 포도 순을 자른다. 이에 “어디 한 번 보자”라며 윤아가 일하는 것을 유심히 지켜보던 효연은 “아 다르네 나랑. 손끝이 조금 야무짐이 떨어지네”라고 평가해 윤아를 빵 터지게 만든다.

작업반장 써니와 인부로 변신한 태연, 수영의 티키타카가 폭소를 자아낸다. 써니는 유리창을 닦다가 난 이상한 소리에 수영과 순식간에 방귀 상황극에 돌입한다. 또한 수영이 닦은 유리창의 상태를 못마땅해 하거나 청소를 방해하는 태연의 방식에 화를 내는 등 작업반장의 면모를 과시, 깨알 웃음을 유발한다.

‘손녀시대’로 열심히 일할 뿐 아니라 재미까지 보장하는 소녀시대의 모습은 12일 밤 9시 JTBC 예능프로그램 ‘소시탐탐’에서 만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