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콘텐츠팀 유기환 매니저.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콘텐츠팀 유기환 매니저.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가 성패의 평가 지표에 대해 밝혔다.

12일 서울 명동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넷플릭스 한국 예능 상견례'가 열렸다. 넷플릭스 서울 오피스 콘텐츠팀 예능 부문 유기환 매니저가 참석해 질문에 답했다.

유기환 매니저는 "시청률이라는 지표가 제공되지 않으니 헷갈려 하는 분들이 많다. 성공을 평가하는 기준에 대해 설명하고 싶다. 넷플릭스에서 한국 예능이 성공했는지 여부는 ‘한국에서 한국 예능 시청자들에게 얼마나 호응을 받았는가’이다. 넷플릭스는 외국에서 먹히는 것만 하지 않나라며 제안하는 분들이 많은데 저희는 한국이 먼저다. ‘로컬 퍼스트’다. 한국인들이 좋아하고 사랑할 만한 작품을 최우선으로 여긴다. 한국에서는 인기가 좋았는데 해외 시청자들에게 글로벌에서는 호응이 없었다고 해도 절대 실패라고 보지 않는다. 기획안을 받는 과정에서 그렇게 접근한다"고 밝혔다. 이어 "‘솔로지옥’ 기획안을 받았을 때, 이 데이팅을 외국인들이 좋아할 만한 것으로 가자는 얘기를 한 번도 한 적 없다. 한국인들이 이것에 대해 목 말라있을 것 같은데 이 부분은 어떻게 만족시킬까 하며 갔다. 해외 시청자들이 사랑해주는 건 맞지만 한국 시청자가 먼저긴 하다"고 강조했다.

한국 시청자를 우선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한국 시청자들의 수준이 높다. 예능뿐만 아니라 드라마, 영화 모두에서 그렇다. 요구하는 부분, 바라는 부분도 높다. 한국에서 통한다는 건 글로벌 시청자들에게도 통한다는 기조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 예능 작품들에 대해서는 “‘솔로지옥’은 성공했다. 한국 내에서도 큰 화제가 있었다. 글로벌 비영어권 중에서 4위에 랭크될 정도로 성공했다. ‘먹보와 털보’도 성공한 프로그램으로 본다. 톱텐 리스트 가운데 예능 중에 1위를 차지했던 건 ‘먹보와 털보’가 처음이다. 한국 톱텐에 머물러있던 건 30일간이다. ‘솔로지옥’이 한국 톱텐 41일 동안 머물러있었다. ‘솔로지옥’은 주당 2회, 28일 동안 방영됐다. ‘먹보와 털보’는 하루 만에 10개 넘게 론칭했다. 구독자 중 많은 분들이 유의미한 시청을 보였다. 한국에서는 성과를 거뒀던 작품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