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밥맛 없는 언니들'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밥맛 없는 언니들' 영상 캡처


'소식좌' 박소현, 산다라박이 먹방을 선보였다.

박소현, 산다라박은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흥마늘 스튜디오를 통해 공개된 웹예능 '밥맛 없는 언니들'에 출연했다.
/사진=유튜브 '밥맛 없는 언니들'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밥맛 없는 언니들' 영상 캡처
'밥맛 없는 언니들'은 박소현, 산다라박이 만나 잘 먹는 방법을 배우는 모습을 그린다. 그동안 대식가 먹방은 많았지만, 소식가의 먹방은 없었던 터. 이에 박소현, 산다라박은 소식좌의 먹방 시대를 알렸다.

'밥 멋 없는 언니들' 제작진은 박소현과 산다라박에서 아침 식사를 제안했다. 이를 들은 박소현은 "나는 아이스 바닐라 라테가 아침 겸 점심이다. 커피를 마셨는데도 얼음이 녹으니까 양이 많아진다. 그래서 주변에서 '또 사 온 거야?', '누가 부어주는 거야?'라고 말한다"고 밝혔다.

또한 제작진은 "둘 중에 더 잘 먹는 사람은 누구인지?"라고 물었다. 산다라박은 "내가 소식좌 사이에서는 대식좌다"라고 답했다. 옆에 있던 박소현은 "사실 거기서 거기다. 산다라박은 바나나 1개를 종일 먹는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유튜브 '밥맛 없는 언니들'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밥맛 없는 언니들' 영상 캡처
박소현은 '밥맛 없는 언니들'을 통해서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고. 그는 "내가 사람들에게 음식 조합을 추천해줘도 믿지 않는다. 인정받고 싶다. 먹는 거 좋아해서 이 프로그램을 하는 거다. 산다라박과 맛있는 거 먹을 수 있다고 좋아했다"라며 의욕을 불태웠다.

그뿐만 아니라 박소현과 산다라박은 "입짧은햇님, 테이, 정준하, 히밥 등을 만나보고 싶다"며 대식가들과의 만남을 꿈꿨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