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사진 제공=JTBC
'아는 형님'/사진 제공=JTBC


'아는 형님'/사진 제공=JTBC
'아는 형님'/사진 제공=JTBC
‘아는 형님’ 영탁이 신곡 ‘신사답게’ 비하인드를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배우 지현우, 가수 영탁, 에이핑크 윤보미가 출연했다.

이날 영탁은 정규 1집 타이틀곡 '신사답게'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영철이가 연락이 와서 좋은 노래가 있냐고 묻더라. 그래서 영철이한테 한 번 보냈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영철이 아직도 노래 찾니?”라고 물었다.

김영철은 “아직이라니. 가수다, 나”라며 발끈했고 영탁은 “어울릴까 하고 보냈는데 ‘나쁘지 않은데, 괜찮은데’라고 하더라. 완전 좋아해야 하는데 ‘나쁘지 않은데?’라고 했다”고 전했다.
'아는 형님'/사진 제공=JTBC
'아는 형님'/사진 제공=JTBC
'아는 형님'/사진 제공=JTBC
'아는 형님'/사진 제공=JTBC
이어 “그때는 영철이한테 안 맞는 타이밍이라 생각하고 갖고 있다가 나중에 좋은 곳에서 내가 불러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내 정규 1집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김희철은 "내가 들은 얘기와 다르다. 영탁이가 내 노래를 뺏어갔다고 하더라"고 두 사람 사이를 이간질해 웃음을 자아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