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양미라 SNS)
(사진=양미라 SNS)


둘째를 출산한 배우 양미라가 근황을 전했다.

양미라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병원 진료 가는데 출산하러 왔을 때 입었던 옷 입으니까 라방만 생각나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병원 진료에 나서기 위해 옷을 차려입은 양미라가 거울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출산 후 얼마 지나지 않았음에도 몰라보게 달라진 몸매를 뽐내고 있는 양미라의 모습이 놀라움을 자아낸다.

또 양미라는 출산하러 갈 때 입었던 옷과 같은 옷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낸다. 양미라는 당시 진통인 줄도 모르고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다가 산부인과로 향해 둘째를 출산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양미라는 지난 2018년 2세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해 2020년 6월 아들 서호 군을 낳았다. 또 지난 1일 둘째 딸을 출산했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