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슬이, 이제 낯 안가려"
"돌잔치, 준비할게 정말 많아"
사진=유튜브 채널 '한지혜'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한지혜' 영상 캡처


배우 한지혜가 첫 돌을 맞은 딸의 근황을 전했다.

한지혜는 지난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한지혜'에 '돌사진 찍는 날, 윤슬이의 돌잡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돌맞이 촬영을 하고 있는 한지혜의 가족. 촬영을 지켜보던 한지혜는 "(사진 촬영을 해주시는 분이 윤슬이) 혼을 쏙 빼놓으신다"라며 웃음 지었다. 헤어스타일을 바꾼다는 말을 듣고는 "바꿀 머리가 없는데"라며 카메라를 쳐다 보기도.

그는 촬영 결과물을 보면서 "어머 세상에 정말 예쁘게 나왔다. 무슨 일이냐"라며 감탄했다. 제작진은 "100일 촬영 할 때는 좀 힘드셨던 것 같다"라고 질문했다. 한지혜는 "힘들었다. 많이 힘들었다. 오늘 (윤슬이) 컨디션이 좋아가지고. 두 시간 자고 나왔다. 모든 타이밍이 환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은 "(윤슬이가) 이제 낯을 많이 안 가리는 것 같다"고 하자 한지혜는 "낯 이제 안 가린다. 오히려 낯선 사람 뒷모습 보면 윙크도 하고 좋아한다"고 밝은 표정을 지었다.

이후 한복 촬영에 들어간 한지혜의 가족. 한지혜는 "어여쁘게 한복을 입어봤다"라며 한복 자태를 뽐냈다. 촬영에 들어갔지만, 예상과 달리 윤슬이의 컨디션이 안 좋았다.

한지혜는 "한복 입을 때 기분이 안 좋아졌다. 우리 윤슬이 한복 사진 다 우는 걸로 나와야겠다"라며 걱정스럽게 윤슬이를 바라봤다. 촬영을 끝낸 한지혜는 "아이고 힘들다. 촬영을 잘 마쳤다. 난 힘들어서 이만 안녕"이라고 했다.

집에 돌아온 한지혜는 "난 내일 윤슬이 돌잔치를 앞두고 있다. (윤슬이) 돌 드레스를 한 번 빌려봤다. 이렇게 소품도 같이 배달이 왔다. 준비할게 아주 많다. 어떻게 생각하시냐?"며 남편에게 물어봤다.

남편은 "나? 기대가 된다. 꼬가옷을 입은 윤슬이의 모습이 기대가 된다"고 답했다. 한지혜는 "윤슬이 돌잔치에서 이벤트를 하기로 했다. 친한 지인분들 몇 명이 오시는데 너무 썰렁하면 안 된다. 윤슬이 돌잡이 때 무엇을 잡는지 맞추면 소정의 상품을 드리는 이벤트를 기획했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