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도 잘부탁해' ./사진제공=tvN STORY, ENA채널
'이번주도 잘부탁해' ./사진제공=tvN STORY, ENA채널


tvN STORY, ENA채널 예능 ‘이번주도 잘부탁해’를 찾아온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최수영이 MC 성동일, 고창석과의 대화 중 뜻밖의 취향을 공개한다.

4일 방송되는 ‘이번주도 잘부탁해’에서는 MC 고창석이 최수영으로부터 “선배님, 눈빛이 멜로 눈빛이세요”라는 찬사를 듣는다. 이에 고창석은 “내 눈빛에 멜로가 있나요?”라며 어깨가 으쓱해지고, 성동일은 “너한테 멜로가 들어온다면 수염 자를 자신 있어?”라고 묻는다.

그러자 고창석은 “내 몸의 모든 털을 다 자를 자신 있습니다”라고 ‘멜로 투혼’을 장담하지만, 최수영은 “털 자르시면 안 돼요, 이게 매력이에요”라며 만류했다고.

이날 최수영은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에서 배우로 진화하며 품게 된 다양한 생각들을 MC 성동일, 고창석에게 진솔하게 고백한다. 특히 최수영은 “30대 이전에 번 돈은 내 돈이 아니라 그냥 운”이라며 이른 나이부터 자신처럼 활동하는 후배들에게 “좀 더 빨리 경제적, 정서적 독립을 하는 게 좋다고 추천한다”고 인생에서 깨달은 바를 전했다는 후문.

논산의 전통주와 함께하는 성동일, 고창석, 최수영의 솔직한 토크는 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이번주도 잘부탁해’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