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징크스의 연인'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징크스의 연인' 방송화면 캡처


나인우를 향한 '불도저' 서현의 사랑이 위기를 맞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에서는 공수광(나인우 분)이 자신의 마음 속에 자리 잡는 이슬비(서현 분)를 밀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슬비와 공수광은 부산으로 여행을 떠났다. 하지만 왕실장(김동영 분)은 공수광에게 전화를 걸어 부산에 가지 말라고 말했다. VIP가 한 여자를 찾는데 자기의 보스가 보여준 사진 속에는 이슬비와 닮은 여자가 있었다는 이유였다. 왕실장은 "우리 동네 뒤지고 있어서 우리 동네 아니라고 부산이라고 했는데. 그러니까 부산 가지 마"라고 귀띔했다.
/사진=KBS2 '징크스의 연인'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징크스의 연인' 방송화면 캡처
부산에 도착한 이슬비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부산에 도착하자마자 공수광이 가장 먼저 한 일은 이슬비에게 휴대 전화를 사주는 것이었다. 공수광은 "몸에서 떼어놓지 말고 꼭 한 몸처럼 가지고 다녀. 여기 미아 방지용 애플리케이션도 깔아놨으니까 네가 언제 어디 있는지 내가 알 수 있어"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이슬비는 "내가 언제 어디 있든지 수광이가 알아? 내가 은하수를 가도 수광이가 찾을 수 있어?"라고 물었다.

이슬비와 공수광은 할머니에게 강아지를 데려다 달라는 이웃의 부탁을 무사히 들어줬다. 이슬비는 다시 한번 초능력을 발휘했고, 가족에게 고맙고 미안한 마음을 표현하지 않고 무심하게 대하는 할머니의 진심을 끌어냈다. 그동안 갈등을 겪던 가족을 화해시키기도. 이어 두 사람은 한방에 나란히 누워 조용히 이야기를 나눴다.

불면과 환각에 시달리던 선삼중(전광렬 분)은 미수(윤지혜 분)를 찾아갔다. 미수를 잠시 비밀의 방 밖으로 나오게 해 그녀의 괴로움을 달랬다. 선삼중과 미수는 과거를 회상하며 다정한 대화를 나눴다. 이를 통해 두 사람은 과거 가까운 관계였음을 짐작게 했다. 애틋해 보이는 아버지와 미수의 모습을 본 선민준(기도훈 분)은 "슬비, 제 이복동생인가요?"라고 물었다. 그러나 선삼중은 부정할 뿐 자세한 이야기는 해주지 않았다.
/사진=KBS2 '징크스의 연인'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징크스의 연인' 방송화면 캡처
공수광은 누군가 이슬비를 찾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줬다. 가족을 찾아가라는 그의 말에 이슬비는 "네 옆에 계속 있으면 안 될까?"라며 매달렸다. 이에 공수광은 "내 옆에 있으면 네가 불행해질 거야"라고 단호하게 밀어냈다. 그런가 하면 선삼중과 선민준 부자가 갈등을 빚었다.

선삼중은 더는 이슬비를 찾지 않겠다고 했다. 반면 선민준은 그녀를 되찾아오겠다고 말하며 이전과는 다른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급기야 선민준은 공수광을 찾아가 자신의 회사에서 일할 것을 권유, 이슬비를 되찾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을 것을 예고했다.

선민준의 사촌 선동식(최정우 분)이 개입했다. 선동식은 서동시장을 찾아갔고 죽은 줄 알았던 공수광이 고명성으로 이름을 바꿔 슬비와 함께 지내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선동식은 함정을 파 공수광을 납치했다. 뒤늦게 함정임을 눈치챈 이슬비가 초능력으로 그가 있는 곳을 알아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