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내 인생'(사진=방송 화면 캡처)
'으라차차 내 인생'(사진=방송 화면 캡처)


'으라차차 내 인생' 차민지가 선우재덕에게 무릎을 꿇었다.


23일 밤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 인생' 에서는 백승주(차민지 분)의 엄마 방혜란(조미령 분)의 거짓말 때문에 강인규(선우재덕 분)이 강성욱(이시강 분)의 결혼을 반대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최미경(박해미 분)은 백승주(차민지 분)을 불러내 "강인규 회장이 성욱이가 결혼을 한다면 회사 못 물려 준다는데 괜찮냐?"라며 반대와 압박을 이어갔다.


이에 백승주는 강인규를 찾아가 무릎을 꿇었다. 당황하는 강인규에게 백승주는 "제게 한번만 기회를 주시면 안 될까요?"라며 "제가 성욱씨 거절해서 많이 힘들게 했고 상처도 줬습니다. 하지만 제가 힘들 때 감싸주며 편이 되주었던 성욱씨의 믿음직한 모습에 이제 제가 더 사랑하게 됐다. 대표님 제발 저희 사랑 허락해주시면 안 될까요?"라고 간절하게 부탁했다.

하지만 강인규는 계속 강경한 태도를 보이며 "백팀장이 이런 다고 될 일아니니까 일어나요. 이런다고 백팀장 어머니의 거짓말이 없었던 일이 되는 것도 아니고. 계속 이렇게 버틸건가. 그러면 내가 나가는 수 밖에"라며 자리를 떴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