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채널A
/사진제공=채널A


김준수가 인어 왕자로 변신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20회에서는 김준수가 박태환을 스승으로 모시고 수영 수업에 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사진제공=채널A
/사진제공=채널A
이날 박태환은 자신의 사무실을 찾은 김준수에게 "여긴 모태범도 아직 안 와봤다. 요즘 태범이가 바쁘다. 사랑이 꽃피니까"라고 말한다. 자신에게 소홀해진 절친 모태범에 대해 서운함을 내비친 것. 김준수 역시 "나도 (태범이랑) 연락이 잘 안 되잖아"라고 호응한다. 두 사람은 발레리나 임사랑 씨와 핑크빛 무드에 푹 빠진 모태범의 근황을 폭로한다.

김준수는 "멘토인 이승철 형님이 신랑의 덕목으로 수영이 필요하다고 하셨다. 가족을 지킬 수 있기 때문"이라며 수영을 정식으로 배우고 싶은 이유를 설명한다. 또한 "원래 영탁 형과 라이벌 아닌 라이벌이다. 그런데 영탁 형이 치고 올라오고 있어서 타격이 크다"며, 수영과 물을 무서워하는 영탁보다 더 업그레이드된 신랑감 능력을 인정받겠다는 야심을 드러낸다.
/사진제공=채널A
/사진제공=채널A
래시가드를 입은 김준수가 수영장에 등장하고, 박태환도 수영으로 다져진 초콜릿 근육을 개방하며 나타난다. 김준수는 박태환의 역삼각형 상체를 보자마자 자신도 모르게 나쁜 손을 가동한다. 그는 "래시가드를 절대 벗을 수 없다"고 너스레를 떤다.

본격 수업을 시작한 김준수는 아기 스포츠단 수준의 수영 실력을 보여주고, 박태환의 코칭으로 본격 인어 왕자 거듭나기에 들어간다. 그러던 중, 뜻밖의 게스트들과 수영 대결까지 펼친다고.
/사진제공=채널A
/사진제공=채널A
수영으로 사용한 열량을 보충하기 위해 두 사람은 자리를 옮겨 조개구이 먹방에 나선다. 여기서 김준수는 "우리 집에서 놀이공원이 보이는데, 날씨가 너무 화창하면 배가 아프다. 커플들이 꽁냥꽁냥 거리는데, 염장이 터진다"며 비 오는 날을 선호하는 이유를 고백해 짠내를 풍긴다.

또한 두 사람은 어려운 시기에 서로를 의지하며 버틴 지난 시간을 회상하기도 한다. 김준수는 "세간의 관심을 많이 받았을 때, 너랑 많이 만났다. 그땐 내가 모태범이었다"라고 말해 두 사람의 오랜 인연에 궁금증을 자극한다.
/사진제공=채널A
/사진제공=채널A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