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 출연진 / 사진제공=넷플릭스
'스위트홈' 출연진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가 한국형 크리쳐 장르의 새 지평을 연 '스위트홈'의 시즌2, 시즌3 제작과 캐스팅을 확정했다.

'스위트홈'은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 현수가 가족을 잃고 이사 간 아파트에서 겪는 기괴하고도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더 커진 세계관과 다채로운 캐릭터들, 흥미진진한 이야기로 시즌2와 시즌3의 동시 제작된다.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인 '스위트홈'은 고립된 아파트에서 각자의 욕망이 탄생시킨 괴물로 변해버린 이웃과 맞서야 하는 주민들의 고군분투를 긴장감 있게 그려내 호평을 받았다. 욕망과 생존의 기로에서 보여지는 다양한 인간군상과 각양각색의 크리쳐들이 서스펜스를 끌어올리며 전 세계 많은 팬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스위트홈'은 "숨 가쁜 오프닝 에피소드와 소름 끼치는 재미"(South China Morning Post), "'스위트홈'은 한 마디로 끝내준다. 분노, 행복, 슬픔 등 다양한 감정을 이끌어낸다"(CNN Indonesia), "'스위트홈'은 설정과 괴물로 다른 작품들과 차별화한다"(Decider)라는 뜨거운 반응과 함께 K-크리쳐물의 신드롬을 이끌었다. 또한 2021 아시아 아카데미 크리에이티브 어워즈(AACA), 제3회 아시아콘텐츠어워즈 등 전 세계 유수 시상식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으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스위트홈' 시즌2, 시즌3에는 지난 시즌 괴물로 변한 이웃들과의 목숨 건 사투로 압도적인 긴장감을 선사했던 그린홈 입주민 송강, 이진욱, 이시영, 고민시, 박규영이 출연을 확정했다. 가까스로 그린홈을 탈출했지만 군인에게 붙잡힌 현수(송강 분)와 화상 흉터가 사라진 채로 나타나 호기심을 자극했던 상욱(이진욱 분), 천신만고 끝에 그린홈을 빠져나간 이경(이시영 분), 은유(고민시 분), 지수(박규영 분)가 괴물과 인간이 뒤섞인 세상에서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궁금해진다.

여기에 유오성, 오정세, 김무열, 진영이 새로운 캐릭터로 합류한다. 드라마 '검은 태양', '투명인간 최장수', 영화 '강릉', '친구' 등 매 작품 굵직한 존재감을 선보여온 유오성은 괴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수호하기 위해 설립한 특수부대 수호대를 이끄는 탁인환 상사로 극에 무게감을 더한다. '엉클', '지리산', '사이코지만 괜찮아', '동백꽃 필 무렵', '극한직업' 등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의 오정세는 백신을 연구하는 임박사 역을 맡았다. 넷플릭스 시리즈 '소년심판'과 '그리드'로 천의 얼굴을 증명한 김무열은 UDT 중사 출신이자 수호대의 2인자 김영후 역을, '경찰수업',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구르미 그린 달빛'으로 배우로 입지를 다진 진영은 수호대의 박찬영 이병으로 등장한다.

제작 확정 소식과 함께 공개된 '스위트홈' 시즌2, 시즌3가 적힌 티셔츠를 입고 미소 짓고 있는 사진은 더 커진 이야기를 완성할 이들의 앙상블에 기대를 더한다. 또한 욕망이 있다면 누구라도 괴물이 될 수 있는 만큼 시즌2, 시즌3에서 등장할 괴물은 과연 무엇일지, 이들이 또 어떤 서스펜스를 펼쳐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시즌2와 시즌3는 '스위트홈' 시즌1을 성공으로 이끈 이응복 감독과 제작진이 다시 의기투합한다. 앞서 이응복 감독이 "시즌2는 새로운 장소가 배경이 될 것이다. 기술적으로 다 풀지 못한 것들을 시즌2에 녹여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스위트홈'은 촬영 후 순차적으로 전 세계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