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UL엔터테인먼트)
(사진=UL엔터테인먼트)


배우 서재희가 UL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작품마다 전혀 다른 매력을 발하는 비주얼, 이와 어우러진 탄탄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을 바탕으로 믾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서재희가 UL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 측은 배우 서재희와의 전속계약 소식을 알리며 “독보적인 매력으로 매 작품 연기 변신에 기대감을 더하는 배우 서재희와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 다수의 작품에서 훌륭한 연기로 남다른 존재감을 보여주었던 서재희 배우가 앞으로 더욱 다양한 작품을 통해 대중들을 만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서포트할 예정이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서재희는 20여 년간 연극 무대에서 활동해온 연극계에서 이미 잔뼈가 굵은 배우다. 최근 방송 매체로 활동 영역을 넓히던 중 JTBC ‘런 온’, tvN ‘너는 나의 봄’, JTBC ‘알고있지만’ 등 다양한 작품에 연이어 출연, 세련되고 당당한 캐릭터로 존재감을 발산하며 대중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또한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에서는 스타 변호사 ‘박미경’ 역을 맡아 조용한 카리스마를 발하며 시선을 모으는가 하면, JTBC ‘공작도시’에서 대한민국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그룹과 인연이 있는 지방고검장이자 법무부 장관 내정자였던 조강현의 내연녀 ‘오예린’ 역을 맡아 치열한 욕망과 인간미 사이를 오가며 전에 없던 캐릭터를 완성, 믿고 보는 배우로 굳건히 자리매김했다.


이에 더해 최근 큰 사랑을 받은 tvN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 뉴스 앵커이자 희도의 엄마 ‘신재경’ 역을 맡아 단정한 커리어우먼으로 변신, 고급진 외모와 섬세한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더하는 열연으로 화제몰이를 했다.


이렇듯 그간 쌓은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눈빛과 대사 속에 캐릭터를 녹여내 존재감 있는 캐릭터를 완성하며 장르 불문 다양한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는 서재희. ‘스물다섯 스물하나’에 이어 JTBC ‘재벌집 막내아들’에 전직 경제부처 장관의 딸 ‘유지나’ 역으로 캐스팅 소식을 전하고 촬영을 진행 중인 그가 새 소속사와 함께 새 출발을 알리며 제2의 도약에 시동을 걸고 있어 앞으로 어떤 행보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와 궁금증이 한껏 모아지고 있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