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황금가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황금가면' 방송화면 캡처


차예련이 가면 속에 숨겨진 연민지의 본모습에 충격을 받았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에서는 유수연(차예련 분)이 서유라(연민지 분)의 두 얼굴에 놀라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유수연은 고미숙(이휘향 분)에게서 홍진우(이중문 분)와 서유라의 결혼 소식을 듣게 됐다. 유수연은 곧바로 서유라를 찾아가 홍진우와 결혼을 하는 게 맞냐고 물었다.
/사진=KBS2 '황금가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황금가면' 방송화면 캡처
서유라는 홍진우와 결혼한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홍진우와 자신의 결혼을 축하해달라며 유수연을 조롱했다. 서유라는 "불륜은 유수연 당신이 저질렀잖아"라고 말했다. 서유라는 자신과 홍진우의 결혼을 방해할 경우 이 사실을 아들 홍서준(정민준 분)에게 알린다고 협박했다.

유수연이 서유라를 쫓아가 아들을 데려와서 키울 거라고 화를 내는 순간 홍진우가 나타났다. 이에 서유라는 "서준이 뺏을 생각 정말 없어요. 진우 씨하고도 수연 씨 하고 이혼한 다음에 만나게 된 거예요. 정말이에요"라고 말했다. 서유라의 180도 달라진 태도가 돋보였다.

홍진우는 유수연에게 "한 번만 더 유라 씨 협박하면 그땐 공갈 협박으로 고소할 거니까 조심해"라고 경고했다. 유수연은 본인을 위해준다고 생각했던 서유라에게 배신당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유수연은 사촌 언니인 노영지(이주은 분)에게 홍진우와 서유라의 결혼 사실을 알렸다.
/사진=KBS2 '황금가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황금가면' 방송화면 캡처
노영지는 유수연에게 "이혼하기 전 두 사람에게 이상한 낌새가 없었냐?"고 물었다. 유수연은 노영지의 말을 듣고 나서야 이상했던 점들이 떠올렸다. 유수연은 노영지에게 "서준이가 나 잊으면 어떡하지"라고 털어놓기도.

유수연 아버지 유대성(전인택 분)은 힘겹게 정태훈(이우주 분)을 만나 동창회가 있던 날의 진실을 들었다. 유대성은 서유라와 함께 있는 차화영(나영희 분)을 만나 정태훈과 대화한 녹취록을 들려줬다. 차화영은 유수연에게 불륜 조작 인정과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차화영은 단호하게 거절했고, 서유라에게 "내 며느리로서 얼마나 능력이 있는지 보자꾸나"라고 말했다.

서유라는 유대성을 뒤쫓아가 녹취록을 달라며 돈으로 협상하려 했다. 완고하게 사과를 요구하는 유대성을 계단 난간 밖으로 밀어버렸다. 계단 아래로 떨어진 유대성은 의식을 잃어가는 중에 유수연에게 걸려 온 전화를 겨우 받았다. 자신을 부르는 딸의 목소리를 들으며 눈을 감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