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콧구멍 할랑하냐"…조혜련 올케 박혜민, 시모 폭언에 '오열'('결혼지옥')


[종합] "콧구멍 할랑하냐"…조혜련 올케 박혜민, 시모 폭언에 '오열'('결혼지옥')
[종합] "콧구멍 할랑하냐"…조혜련 올케 박혜민, 시모 폭언에 '오열'('결혼지옥')
[종합] "콧구멍 할랑하냐"…조혜련 올케 박혜민, 시모 폭언에 '오열'('결혼지옥')
[종합] "콧구멍 할랑하냐"…조혜련 올케 박혜민, 시모 폭언에 '오열'('결혼지옥')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영상 캡처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영상 캡처
조지환, 박혜민 부부가 생활고를 고백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에서는 코미디언 조혜련 동생인 조지환과 그의 아내 박혜민이 출연했다.

조지환은 2003년에 데뷔한 20년차 배우이며 아내 박혜민은 간호사로 일하다가 현재는 20대부터 꿈꿨던 쇼호스트로 활동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부부는 기름값 5만 원이 없어 지인에게 빌릴 정도로 생활고가 심각하다고 고백했다. 부부는 마이너스대출까지 받으며 생활하고 있었다.

조지환은 현재 분식집에서 4개월째 아르바이트 중이다. 조지환은 "아내가 간호사를 그만두면서 수입이 똑 떨어졌다. 그런데 전세자금 대출도 갚아야 하고, 생활비도 써야하니까 제가 일을 해야 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하게 된 것"이라고 털어놓았다. 박혜민은 "하루살이 같다. 재산이 마이너스다"고 걱정했다.

이런 상황을 아는 시어머니는 박혜민에게 전화해 "남편은 저렇게 가게에서 일하게 해놓고 답답하다. 네가 힘이 아직 덜 드나보다. 콧구멍이 할랑한가보다. 남자가 안 풀리면 여자라도 야무지게 해서 분수대로 살아야할 텐데 나도 지쳤다"라고 잔소리했다. 박혜민은 "시어머니가 내가 간호사를 그만두면 누가 가족을 먹여 살리냐며 못마땅해 한다. 그동안 제가 가장이었는데 제가 안하면 남편이 가장이 되면 되는데, 어머니는 그게 계산이 안 되시나 보다. 저는 쇼호스트 하고 싶은데 어떡하냐"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날 선 말로 상처를 주기도 했다. 박혜민은 연기 열정이 식은 남편에게 "(배우로) 메리트 없다"고 말했다. 조지환은 쇼호스트에 도전한 박혜민에게 "진짜 잘 못 뛰는 경주마 같다. 그럴 거면 나처럼 그냥 뛰지 마라"고 쏘아붙였다.

시어머니는 조지환의 생일을 맞아 아들 부부 집을 찾아왔다. 이에 박혜민은 더 압박을 받았다. 불안정한 수입에 조지환은 귀농까지 생각하고 있었지만, 박혜민은 농사일을 자신이 떠맡게 될까봐 걱정했다. 시어머니는 "둘이 떨어져있지 말고 같이 천안 가서 남편 뒷바라지를 해라. 남편과 가정을 위해 쇼호스트 포기하고 천안 가서 간호사로 일해라. 네가 쇼호스트로서 희망이 있겠냐"고 말했다. 박혜민은 "오빠는 배우 10년 넘게 했는데, 저는 왜 1~2년도 안 되냐"며 오열했다. 박혜민은 "결혼할 때만 해도 남편이 연기를 했다. 그런데 갑자기 주식 투자를 하더라"며 "저도 불안장애가 생겼다. 남편이 성공 못하면 내가 성공해야겠다는 마음이 커졌다. 그런데 귀농하겠다고 하더라"고 토로했다.

오은영은 고부갈등을 비롯해 조지환의 대화법에 대해 문제점을 지적하며 조언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