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야구' 6월 6일 첫방
장시원 PD "정용검 아나운서 퇴사 종용, 잘 돼야 한다"
이승엽 "5년만 유니폼 다시 입어, 못하면 방출"
'최강야구' 단체./사진제공=JTBC
'최강야구' 단체./사진제공=JTBC


'전설의 타자' 이승엽이 처음으로 감독에 도전, '최강 몬스터즈' 사령탑을 맡아 팀을 이끈다.

30일 JTBC 예능 '최강야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장시원 PD와 이승엽, 박용택, 정근우, 장원삼, 심수창, 유희관, 윤준호, 김선우 해설위원, MC 정용검 아나운서가 참석했다.

'최강야구'는 프로야구팀에 대적할만한 11번째 구단을 결성한다는 포부를 갖고 전국의 야구 강팀과 대결을 펼치는 야구 리얼리티 프로그램. 채널A '도시어부', '강철부대' 등을 흥행으로 이끈 장시원 PD가 JTBC 이적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예능이다.
장시원 PD/사진제공=JTBC
장시원 PD/사진제공=JTBC
장시원 PD는 '최강야구'에 대해 "야구에 빠진, 야구에 미친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말했다. 기획 의도에 대해서는 "'도시어부'를 5년간 촬영하면서 이덕화, 이경규 선배님이 부러웠다.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돈을 버는 게"라며 "내가 좋아하는 게 뭘까 생각했는데, 내가 어릴 때부터 야구를 엄청나게 좋아했다. 언젠가 야구 프로그램을 해봐야겠다고 생각하다 만들게 됐다. 내가 행복하기 위해, 나를 위해 만든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처음 기획은 심수창 선수 때문이라고. 장 PD는 "'도시어부' 게스트로 나온 인연이 있어서 같이 술을 마셨는데, 자기가 지금도 130km 슬라이더를 던질 수 있다더라. 너무 어이가 없었다. 사기꾼인 줄 알았다"고 회상했다.

이승엽 섭외에 대해서는 "이경규에게 전화가 왔다. 이승엽과 골프 예능을 같이 하고 있는데, 이승엽은 무조건 데리고 가야 한다더라. 인품이 너무 훌륭하다고 했다. 실제로 만나니 실력과 인품 모두 겸비했다"고 칭찬했다.
'최강야구' 단체./사진제공=JTBC
'최강야구' 단체./사진제공=JTBC
어제 완성된 1회를 봤다는 장 PD는 "재밌다. 내가 만들고 재밌다고 하는 게 민망스러운데, 세 번 봤는데도 재밌다"며 "1회를 완성 시켜 놓으니 2회가 불안하더라. 그래서 2회를 봤는데 울컥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승엽은 "PD님은 재밌을지 모르지만 우리는 재미보다 생존에 목숨을 걸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추후 합류하는 선수가 있는지 묻자 장 PD는 "추가 영입되는 선수도 있고, 방출되는 선수도 있다. 모든 야구팀이 그러하듯 영입과 방출이 있다"고 밝혔다. 영입하고 싶은 선수에 대해서는 "이대호 선수가 은퇴 시즌으로 알고 있다. 이 프로그램이 내년까지 간다면 이대호 선수를 영입하고 싶다. 그때까지 갔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기존 야구 예능과의 차별점으로는 '몰입감'을 꼽았다. 장 PD는 "경기를 대하는 자세가 서바이벌이다. 경기에서 지면 방송이 폐지되기 때문에 진지하다"고 말했다.
이승엽./사진제공=JTBC
이승엽./사진제공=JTBC
장 PD 때문에 출연을 결심했다는 이승엽. 그는 "장시원 PD가 야구를 좋아하지 않았다면 나오지 않았을 거다. 워낙 야구를 좋아하고, 이해도가 높아서 같이 하게 된다면 시너지 효과가 있을 거로 생각했다"고 밝혔다.

5년 만에 유니폼을 다시 입게 돼 영광스럽고 감사하다는 이승엽은 "야구 유니폼을 입고 다닌 한 번도 즐겁게 야구를 해본 적이 없다. 항상 힘든 마음으로, 이겨야겠다는 마음으로 임했다"며 "이 선수들과 힘을 합쳐서 좋은 팀보다는 강한 팀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양준혁도 앞서 MBN '빽 투 더 그라운드'라는 야구 예능을 선보인바. 다른 야구팀과의 차별점을 묻자 이승엽은 "타팀과 비교 자체가 불가하다. 우리를 뛰어넘을 타 방송사는 없다"며 "경기하면서 감동하였던 적이 있다. 선수들이 열심히 하기를 넘어 모든 것을 걸고 경기한다는 걸 느꼈을 때 나도 뛰어들고 싶었다. 어떤 라인업이 들어와도 우리가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고 자신했다.
박용택./사진제공=JTBC
박용택./사진제공=JTBC
은퇴 후 2년 만에 그라운드에 복귀한 박용택. 그간의 변화에 관해 묻자 박용택은 "머리숱이 많이 없어졌다. 하체 근육이 많이 빠져서 엉덩이가 볼품없어졌다. 신체적인 변화가 있다"며 "야구를 해보니 '아직 쓸만한데?'라고 깜짝 놀랄 때가 있다. 방송으로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장 PD는 "정용검 아나운서 때문이라도 잘 돼야 한다. 내가 퇴사를 종용해서 이 프로그램에 나와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에 정용범 아나운서는 "잘 다니던 MBC를 나왔다. 나를 봐서라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최강야구'는 오는 6월 6일 오후 10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