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WSG워너비 12명의 멤버들이 정체가 공개됐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 블라인드 오디션을 모두 마치고 총 12명의 본선 진출자가 결정됐다.

가장 먼저 공개된 전지현의 정체는 가수 나비였다. 나비는 "정말 오랜만에 대형 프로그램에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방송을 쭉 봤다. 유팔봉(유재석) 머리에 나비 핀을 계속 꽂고 있으시더라. 이건 나를 부르는 시그널이라고 느꼈다"고 덧붙였다.

육아 스트레스가 있었다는 나비는 "너무 감사하고 행복한데, 노래할 수 있는 무대가 그리웠다. 엄마이기 이전에 가수 나비로 돌아가서 노래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손예진은 어반자카파의 보컬 조현아였다. 유재석이 "류승범 닮은꼴이라는 이야기에 짐작을 했다"고 하자 조현아는 "가족들은 처음 보고 나인 줄 알더라. 근데 떨어진 줄 알고 나를 피해다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혜교는 가수 쏠이었다. 유재석은 "공유 씨와 같은 체육관에 다닌다. 참가자 중에 쏠 씨가 있느냐고 묻더라"며 "공유가 쏠 씨의 노래를 정말 좋아한다고 하더라. 잘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더라"고 말했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앤 해서웨이의 정체는 윤은혜. 윤은혜 "아까 살짝 섭섭한 게 공유 오빠는 나를 안 궁금해하고 쏠을 궁금해했다"며 '커피프린스 1호점'에 함께 출연했던 채정안에 대해 "보류 전 당시 살짝 험한 말을 하셨잖나. 그때 채정안 언니라는 걸 알았다"고 웃었다.

이어 "가수 출신 연기자라는 꼬리표가 있잖나. 가수 때의 내가 부끄러울 때가 많았다. 연기할 때도 매번 가글하고 할 정도로 목이 좋지 않았다. 이제 더 노래가 좋아지고 있는데, 당당하게 할 수 있는 기회가 없더라"고 말했다.

김서형은 써니힐의 코타였다. 유재석은 "써니힐 그룹 활동을 했는데 또 그룹 활동을 해도 되느냐"고 물었고, 코타는 "멤버들은 방방 뛰지 말고 차분히 다녀오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김고은의 정체는 엄지윤으로, "초등학생 때부터 노래를 잘했다. 노래방을 휘어잡았다"고 말했다. 이성경의 정체는 그룹 씨야의 이보람. 이보람은 블라인드 오디션 영상을 700번 정도 봤다고 말했다.

소피 마르소는 박혜원, 김태리는 라붐의 소연, 나문희는 박진주. 유재석은 "잘하는 줄은 알았는데 이 정도인 줄은 몰랐다"고 감탄했다.

윤여정은 권진아였다. 권진아는 유재석과 소속사 동료. 유재석이 잘해주느냐는 질문에 권진아는 "한 번 뵀다. 작업실에 놀러 오셨는데, 연예인처럼 되게 멋있는 명품 재킷을 입고 오셨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엠마스톤은 배우 정지소였다. 영화 '기생충'에서 다혜 역을 맡았던 정지소는 "어렸을 때부터 가수가 꿈이었다"며 "배우를 하면서도 작품이나 취미 활동으로 노래를 계속 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