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사진=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화면 캡처
수지 /사진=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배수지가 9년 만에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찾은 소감을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스케치북)'에는 수지, 강승원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수지는 엑소 백현과 함께 부른 듀엣곡 'Dream'에 맞춰 강승원과 함께 등장했다. 유희열과 관객은 깜짝 놀랐다. 유희열은 "수지 씨 '스케치북'에 9년 만이다. 이게 말이 되냐"라고 말했다. 수지는 "2013년 miss A 때 한 번 나왔고, 2012년도였나? 쿨 선배님과 나왔다"고 했다.
수지 /사진=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화면 캡처
수지 /사진=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화면 캡처
유희열은 "그동안 뭐 했냐?"라고 물었다. 수지는 "그동안 굉장히 잘 지냈다. 작품 촬영하고 음반도 냈다. 정말 잘 지내고 있었다"고 답했다. 유희열은 "수지 씨가 오늘 '스케치북' 관객석이 열린다는 말을 듣고 '재밌겠다'며 들떴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수지는 "정말 오랜만인 것 같다. 방송 출연 자체를 굉장히 오랜만에 해서 기분이 좋고 떨린다. 설레는 마음으로 왔다"고 했다.

또한 유희열은 "수지 씨 '스케치북' 기억 남는 게 100% 남자 관객들 모셔놓고 크리스마스 특집을 한 적이 있다. 난리가 나서 예비군 훈련장 온 줄 알았다. 두 번째 가수로 성시경 씨가 나왔는데 어마어마한 야유가 나왔다. KBS 사상 최초로 남자 화장실에 긴 줄 만들어진 역사의 순간이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강승원은 "제가 2집을 내는데 거기에 수지 씨와 조인하게 됐다. 저는 기타 치고 수지 씨가 노래하려고 나왔다"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강승원은 본인의 앨범에 참여한 아티스트에 대해 "자이언티, 장필순, 아이유, 선우정아 그다음에 수지"라고 말했다. 유희열은 "섭외 비결이 무엇인지?"라고 질문했다.
수지 /사진=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화면 캡처
수지 /사진=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화면 캡처
강승원은 "제가 운이 좋았다. 일기예보 강현민 씨와 작업을 했다고 하더라. 그 소식을 듣고 현민이한테 전화했다. '너 수지 아냐?'라고 했다. 수지 매니지먼트 하는 분 연락처를 받았다. '데모 하나 들려드리고 싶다'고 하면서 데모를 보냈다"고 답했다.

수지는 "(섭외받았을 때) 영광이었다. 당시 작품 촬영도 하고 있었고 앨범 준비도 하고 있어 정신이 없었다. 정중히 거절하려고 했는데 노래가 좋더라. 나랑 너무 잘 어울렸다. 그래서 한번 뵙고 싶었고, 노래를 듣고 나니 하고 싶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수지는 자신의 활동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 수지는 "촬영을 마친 드라마 '안나'가 방영이 될 것 같다. 그걸로 찾아뵐 것 같다. 또 강현민 선배님과 앨범 작업을 꾸준히 하고 있다. 올해 안에 앨범이 나오면 여기 찾아뵐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