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지온./사진제공=문화창고
배우 윤지온./사진제공=문화창고


배우 윤지온이 저승사자 캐릭터를 위해 체중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윤지온이 지난 2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MBC 금토드라마 '내일' 종영을 맞아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21일 종영한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이제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저승 오피스 휴먼 판타지물. 극 중 윤지온은 '주마등' 혼령관리본부의 위기관리팀 대리 륭구 역을 맡아 열연했다.

윤지온은 "좋은 현장에서 좋은 분들과 좋은 메시지를 담은 작품을 함께해서 감사하다. 이제 다같이 모일 수 없다는 건 아쉽기도 하다. 좀 더 잘했으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도 있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원작 웹툰을 봤다고 묻자 "정말 많이 봤다"며 "이 작품 오디션을 본다는 이야기를 듣고 처음으로 찾아봤다. 캐스팅이 되고 나서는 5~6번 정도 정독했다"고 말했다. 캐스팅 됐다는 소식을 듣고 벙쪘다는 윤시온. 그는 "웹툰에서의 륭구를 사람들이 더 많이 알고 있으니까"라며 "김독님께서 내가 모르는 나와 륭구의 어울리는 모습을 보시지 않았을까 싶다"고 고마워 했다.

원작을 보며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서는 "특징을 잡기 보다 캐릭터가 가진 성향과 구련(김희선 분), 최준웅(로운 분)과 함께 다닐 때 륭구가 하는 역할을 중점적으로 봤다"고 설명했다.

윤지온은 저승사자 캐릭터를 위해 다이어트로 했다. "이성적인 캐릭터라 차가워 보여야할 것 같아서 체중을 감량했다. 저승사자라는 존재가 통통하면 맞지 않을 것 같았다"며 "이번 작품은 체중을 63kg에 맞췄다. 시작할 때에 비해 6kg 정도 뺐다. 보통은 67kg 정도로 맞추는데, 머리를 올리면 얼굴이 더 드러나니까 더 감량했다"고 밝혔다.

로운, 김희선과의 호흡에 대해 윤지온은 "그냥 좋은 정도가 아니다. 한 회차도 안 웃은 적이 없을 정도"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희선 선배님은 워낙 대선배님이라 처음에는 걱정했는데, 먼저 다가와주고 밝은 에너지를 뿜어내시더라. 가장 힘든 스케줄임에도 힘든 내색도 안 하고 먼저 장난을 쳐줬다"고 고마워 했다.

이어 "김희선 선배는 긍정적이고 에너지가 넘친다. 체력관리를 어떻게 하는걸까 생각이 들 정도로 건강하게 사는 것 같다. 너무 착하고 칭찬도 많이 해주고, 연기적으로도 많이 배려해주는 선배님"이라고 덧붙였다.

로운과는 그야말로 환상의 케미였다고. 윤지온은 "로운은 동생같지 않게 듬직하고 열정적이다. 아이디어도 많이 제시하고, 리허설을 때도 저극적으로 임하는 친구라 든든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로운과는 코드가 너무 잘 맞아요. 주고받는 애드리브도 잘 맞아서 형, 동생이 아니라 친구 같았죠.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