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진의 BJ통신≫

‘폭력’ 위험에 노출된 인터넷 방송인들
정신적 폭력, 사망에 이르기도
사진=카광 인스타그램
사진=카광 인스타그램


≪서예진의 BJ통신≫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BJ, 유튜버, SNS스타 등 인플루언서들의 소식을 전합니다. 최근 방송과 유튜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이 연예인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전반적인 온라인 스타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인터넷 방송인들이 돈을 벌기 위해 자신을 스스로 ‘폭력’에 노출하고 있다. 폭력은 어떤 상황에서도 정당화될 수 없지만, 위험한 상황을 만들어 스스로 뛰어드는 이들의 무모함도 이해하기 어렵다.

여장남자 유튜버 카광은 성매매를 미끼로 남성 A 씨를 만났다가 무자비한 폭행을 당했다. A 씨가 카광을 폭행하는 장면은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됐고, 1만여 명의 시청자가 이를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카광은 이후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고 전해진다. 그는 "실명 가능성을 추정하는 단계"라며 "많은 분을 놀라게 만들어 죄송하다"고 자신의 상황을 알렸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카광의 방송은 자극적이면서도 위태롭다. 그의 유튜브 채널엔 여장을 한 채 여성 목소리를 흉내 내 랜덤 채팅을 통해 일반인 남성들을 무작위로 자기 집에 불러들이는 위험천만한 콘텐츠가 주를 이룬다.

해당 방송은 그간 많은 잡음을 일으켰다. 지난해 12월 ‘성기 노출' 사고가 일었고, 지난 3월엔 한 남성에게 멱살이 잡혀 끌려 나가기도 했다.

카광은 25일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해당 콘텐츠를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전부터 많은 분이 걱정 섞인 우려를 하셨다"면서 "안전한 콘텐츠를 구상하도록 하겠다"고 선언했다.

더불어 "스스로 도마에 자처해 올라간 것이고, 난도질당함에 있어 여전히 시청자분들은 구경하러 온 귀족들이고 저는 광대이자 품바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사건에 대한 의견에 대해서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을 본 한 시청자는 카광이 이날 방송에서 수백만 원의 후원금을 받았다고 전했다. 카광 뿐 아니라 많은 인터넷 방송인들은 폭력에 노출된 상황을 감내하며 위태로운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한 BJ는 물리적 폭력만큼 심각한 정신적 폭력으로 목숨을 잃었다. 지난 2월, BJ 모나미는 부산의 한 숙박업소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그는 전날 동료 BJ 두 명과 함께 술먹방(술 마시는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모나미의 방송을 시청했던 누리꾼에 따르면, 모나미는 한 시청자로부터 소주 1병을 원샷하는 데 500팝콘(5만원 상당)을 준다는 미션을 받고 두 병가량을 마신 뒤 잠든 것으로 전해진다.

늘 새롭고 자극적인 콘텐츠를 좇는 시청자들은 정신적, 신체적으로 다소 가학적인 ‘미션’으로 BJ를 고통 속에 몰아넣는다. 스트리머들 역시 돈을 벌기 위해 어떠한 행동도 마다치 않는다. 이들에게 있어 폭력은 ‘기회’이자 ‘위기’로 읽힌다.

BJ는 자극적인 상황을 연출하고, 시청자는 더 높은 수위를 원한다. 도가 지나칠수록 만족도는 높아지고 BJ는 많은 돈을 번다. 이런 문화는 인터넷 방송의 한 축으로 자리 잡았고,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