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계상, 서지혜./사진제공=디즈니+
윤계상, 서지혜./사진제공=디즈니+


배우 김지석이 윤계상, 서지혜의 키스신을 질투했다.

25일 디즈니플러스(디즈니+) 오리지널 드라마 '키스 식스 센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윤계상, 서지혜, 김지석과 남기훈 감독이 참석했다.

'키스 식스 센스'는 입술이 닿기만 하면 미래가 보이는 예술(서지혜 분)과 오감이 과도하게 발달한 초예민 민후(윤계상 분)의 아찔한 로맨스를 다룬 작품.

미래를 보는 초능력자 홍예술 역을 맡은 서지혜는 "홍예술은 커리어우먼이지만 차민후 앞에서는 한 없이 작아지는, 그러나 꿋꿋하게 열심히 하려는 욕심이 가득한 친구"라며 "차민후와 입맞춤 후 미래를 보고 난 뒤 멘붕 상태가 온다. 차민후가 너무 까칠하니까"라고 말했다.

서지혜는 "대본 느낌이 너무 좋았고, 캐릭터 자체가 입체적인 인물이라 그 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서지혜는 배우들과의 케미 점수로 "100점 만점에 120점"이라며 "서로 도와주려고 하는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고 만족했다.

반면 김지석은 "난 119점만 주고 싶다. 마이너스 1점은 나의 질투심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 윤계상과 서지혜의 키스신이 드라마 제목처럼 굉장히 많다. 집, 사무실, 탕비실에서 키스를 할 정도다. 내 전 여자친구가 상사와 키스를 많이 하기 때문에 만점을 주기는 싫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