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때리는 외박' 송해나/ 사진 제공=SBS
'골 때리는 외박' 송해나/ 사진 제공=SBS


모델 송해나의 리얼 이별 스토리가 공개된다.

25일 방송되는 SBS '골 때리는 외박'에서 송해나는 가슴 아픈 이별 이야기를 전한다. ‘골 때리는 그녀들’ 그라운드에서와는 달리 연애에는 적신호가 켜졌음을 밝힌다.

이날 힐링을 위한 ‘합법적’ 외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훈련하다 보면 연애하기 힘들지 않냐”는 규현의 질문에 “저는 축구복을 입고 헤어졌어요”라고 털어놓은 것. 심지어 이별의 아픔 때문에 처음으로 축구 연습에 불참하게 됐다며 가슴 아팠던 그날을 회상하기도.

가슴 아픈 송해나의 이별 이야기에 3MC들은 위로를 전했다. 하지만 구척장신의 주장이자 맏언니 이현이는 “그때 해나가 실력이 확 늘었어”라며 ‘주장 마인드’를 보여 줘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이처럼 의도치 않았던 이별에 고된 축구 연습으로 지쳐있는 구척장신 멤버들을 위해 3MC는 깜짝 이벤트를 준비한다. 오직 FC 구척장신만을 위한 ‘훈남 서포터’를 초빙한 것. 게다가 구척장신 멤버들을 응원하기 위해 보양식 재료까지 직접 공수해 오는 정성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이별의 상처를 안은 송해나를 위로한 깜짝 손님의 정체는 과연 누구일지 25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골 때리는 외박’에서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