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내 인생'(사진=방송 화면 캡처)
'으라차차 내 인생'(사진=방송 화면 캡처)


'으라차차 내 인생' 차민지가 양병열과 남상지를 신경썼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 인생'에서는 백승주(차민지 분)가 강성욱(이시강 분)과 강차열(양병열 분), 서동희(남상지 분)과 출장을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성욱은 백승주에게 "우리 엄마가 무례하게 했던 것 미안해요"라며 "사표는 반려시키기로 했다"라고 말했고 백승주는 쿨하게 "알겠다"라고 답했다.


이후 네 사람은 출장을 가게 됐고 백승주와 서동희는 매장에 전시할 의상들을 손보고 있었다. 한편 점주의 호출에 백승주를 자리를 떴고 서동희는 "가 보세요. 저 혼자 할게요"라고 혼자 일을 마무리했다.


이를 카메라에 담던 강차열은 서동희에게 다가와 "내가 도와줄까?"라고 다가왔고 서동희는 "나 혼자 해도 되는데"라면서도 강차열의 도움에 고마움을 표했다. 이에 강차열은 "뭐 그 정도야. 그때 김치통에 비하면"이라며 친근하게 말했다.


멀리서 이 모습을 바라보던 백승주는 씁쓸해했고 강성욱 역시 그런 백승주를 바라보며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