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라수마나라' 최성은/사진제공=넷플릭스
'안나라수마나라' 최성은/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최성은이 작품을 함께한 선배 지창욱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1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안나라수마나라' 배우 최성은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극 중 최성은은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 역을 맡았다.

선배 지창욱과는 '안나라수마나라'를 통해 첫 호흡을 맞춘 최성은. 현장에서 함께 해보니 어땠냐고 묻자 "지창욱 선배는 따뜻한 에너지를 가진 분이다. 첫인상부터 마지막 촬영까지 변함이 없었다. 그래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촬영장에서 스스로 마음에 들지 않은 연기가 나왔을 때마다 창욱 선배가 괜찮다는 눈빛을 보내줬다. '너 하고 싶은 대로 해도 된다'는 눈빛이었다. 힘이 많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같이 촬영하면서 주인공으로서 갖춰야 할 현장에서의 태도, 스태프들과의 의사소통, 다른 배우들과의 관계 등 많은 것을 배웠다. 창욱 선배와 함께해서 더 역할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최성은은 꿈을 강요받는 나일등 역을 맡은 황인엽 배우와도 찰떡 케미를 보였다고. 그는 "실제로도 착하고 끼가 많다. 매력이 많은 사람이다. 원래는 나이 차이가 좀 나는데 극 중 친구 역할로 나오다 보니 진짜 친구 같은 느낌을 받는다. 오빠가 동안이기도 하다"며 미소 지었다. 또 "일등이라는 역할이 아픔도 있긴 하지만 황인엽이라는 배우를 만나서 귀엽고 사랑스러운 캐릭터가 됐다. 황인엽 오빠와 통하는 것도 많아서 재밌게 촬영했다"고 고마워했다.

동료 배우들뿐만 아니라 김성윤 감독과도 끊임없이 소통했다고. 최성은은 "감독님과 처음 미팅했을 때부터 얘기가 통하고 재밌는 부분이 많았다. 감독님에 대한 좋은 호기심이 생기면서부터 작품 하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며 "감독님이 촬영 전부터 아이가 해줘야 할 역할을 많이 생각해놓으셨다. 아이의 감정에 이입하고 공감해야 사람들이 끝까지 볼 수 있다고 조언해주셨다"고 강조했다.

한편, 6부작 '안나라수마나라'는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지창욱 분)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뮤직 드라마. 지난 6일 공개됐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