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내 인생'(사진=방송 화면 캡처)
'으라차차 내 인생'(사진=방송 화면 캡처)


'으라차차 내 인생' 남상지가 강차열의 태안 트라우마를 궁금해했다.


6일 날 방송된 KBS1TV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 인생'에서는 강차열(양병열 분)이 서재석(설정환 분)의 죽음을 떠올리며 괴로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차열의 사진을 본 서동희(남상지 분)는 "태안에 언제 갔느냐"라고 물었지만 강차열은 "간 적이 없다"라며 부정했고 이전에 서재석과의 사고를 떠올리며 불안해했다.


이후 백승주(차민지 분)을 만난 강차열은 술을 마시며 "너도 인생에서 지우고 싶을 정도로 괴로운 일 있냐?"라고 물었고 백승주는 "그럴 땐 나는 최면을 건다"라고 자신의 과거를 떠올렸다.


한편 서동희는 갑자기 자리를 떴던 강차열에게 "어제 일 때문에 그러냐?"라며 물었고 "태안에 뭐 안 좋은 일 있느냐? 하필 내 고향인데"라고 중얼댔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