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효리가 왜 여기서 나와…권상우 "잘 지내시죠?" 속옷 차림 '깜짝' ('이번주도')


배우 권상우가 성동일과 '술'로 친해진 계기를 털어놓은 가운데, 이효리와 비, 조인성이 소환돼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일 첫 방송된 tvN STORY, ENA 예능 ‘이번주도 잘 부탁해’에서는 성동일과 고창석이 서울 전통주를 맛보고 안주를 만드는 모습이 담겼다.

성동일과 고창석은 성수동에 위치한 서울 전통주 양조장을 둘러본 뒤, 안주 재료를 사러 뚝도전통시장으로 향했다. 이날 첫 게스트는 권상우였다. 영화 ‘탐정’을 통해 성동일과 친분을 쌓은 권상우는 성동일, 고창석과 반갑게 인사를 나눈 뒤 시장으로 들어갔다.

이때 시장 안 속옷 가게에서 19년 전 권상우가 이효리와 속옷 모델을 할 때의 입간판과 포스터가 발견됐다. 권상우는 “일부러 가져다 놓은 거 아니냐”며 당황했고, 이네 이효리를 보며 “잘 있으셨죠?”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tvN스토리 '이번주도 잘부탁해' 방송 화면.
사진=tvN스토리 '이번주도 잘부탁해' 방송 화면.
숙소에 도착한 세 사람은 안주 만들기에 돌입했다. 권상우는 소고기 고추장찌개를 만들었고, 고창석은 오이 하몽을 준비했다. 이어 성동일의 요구대로 크래커 두부 하몽까지 완성했다.

완성된 안주에 막걸리를 마시기 시작한 세 사람. 권상우는 “방송이 나가면 아내가 좋아하지 않을 수 있다. 아내가 술 마시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성동일이 “제수씨가 상우가 나만 만나면 집에도 안 들어가고 술을 먹으니까 되게 싫어했을 거야”라고 눈치를 살피자 권상우는 “아니다. 형 엄청 좋아한다”고 했다.

성동일은 권상우와 첫 회식에서 술을 마셨던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권상우를 ‘탐정’을 통해 만났는데, 권상우가 술을 마시지 못하는 걸 온 세상이 다 안다. 그런데 첫 만남에서 권상우가 내게 술을 권했다. 내가 술을 좋아하는 걸 알고 내게 맞춰주려고 소맥을 20잔 넘게 마셨다”고 밝혔다.

권상우는 "편소 성동일 형을 동경했다. 내가 술을 잘 못 마셔도 그 자리를 빌려서 함께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성동일은 "술도 못 먹는데 누군가를 위해 먹어주기 힘든데, 재미있게 찍어보겠다는 마음이 보이더라. 그 뒤로 마음을 열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당시 권상우는 배우로서 고민이 많았던 시점이었다고. 그는 “배우로서 예전과는 다른 평가를 받을 시점이었고, 그때 들어온 게 ‘탐정’이었다. 성동일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도전이었다. 그 작품이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됐고, 파트너 이상의 가족 같은 사람을 얻었다”고 고마워했다.
사진=tvN스토리 '이번주도 잘부탁해' 방송 화면.
사진=tvN스토리 '이번주도 잘부탁해' 방송 화면.
권상우는 성동일이 안주를 만드는 동안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에게 전화를 걸었다. 계속되는 전화에도 비가 받지 않자 권상우는 “권상우는 "형 창피하게 만들지마라. 뭐하는거냐. 너 이XX"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권상우는 조인성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조인성도 전화를 받지 않았다.

이후 안주를 먹고 있던 중 조인성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조인성은 "제천에서 촬영 중"이라고 했고, 권상우는 ”네 덕분에 살았다“고 안도했다. 그러면서 권상우는 "이광수랑 모일 때 나한테 연락 안 하더라"고 섭섭함을 토로했다. 이에 조인성은 "광수가 우리랑 겸상할 정도는 아니지 않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마지막으로 권상우는 성동일과 고창석에게 “나 오늘 안 취했다. 형들에게 취했다”며 애정을 보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