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보아, '군검사 도베르만' 종영 소감
작품 속 '다나까' 말투 '완벽 적응'
일상에서 튀어나올 정도
배우 조보아./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조보아./사진제공=키이스트


조보아가 작품 속 캐릭터를 여전히 즐기고 있다.

2일 강남의 한 카페에서 배우 조보아를 만났다. 지난 216 종영한 tvN ‘군검사 도베르만’(극본 유현호 / 연출 진창규)을 마친 소감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군검사 도베르만’은 돈을 위해 군검사가 된 도배만(안보현 분)과 복수를 위해 군검사가 된 차우인(조보아 분)이 만나 군대 내의 검고 썩은 악을 타파하며 진짜 군검사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조보아는 작품 속 ‘진짜 군인’이 됐다. 작품을 위해 태어나서 처음으로 머리도 짧게 잘랐다는 그는 화장기 없는 짧은 머리의 단호한 군인의 모습을 선보였다. 더불어 레드립과 빨간 가발, 선글라스를 이용해 정반대의 인물로 변신하는 등 다채로운 얼굴로 호평받았다.

이날 조보아는 "'다나까' 말투에 완전히 적응됐다"며 "극 초반엔 어색했는데 점점 갈수록 완전히 말투 적인 부분은 군인에 맞춰지더라"라고 전했다.

그는 "요즘은 길 가다가도 누군가를 만나거나 했을 때 '안녕하십니까, 안녕히 가십시오' 하고 있더라"라며 "성격과 모션이 많이 바뀌어서 말도 털털하게 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아직 작품 속 군인 태가 남은 조보아는 "당장 다음 작품이 정해진 것도 아니라서 지금은 좀 즐기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터뷰를 위해 엊그제 파마는 했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