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윤은혜 "눈썹 예뻐 발모제 바르기도…'커프'로 15년 우려먹는 느낌" ('라스')


배우 윤은혜가 완벽한 배역 몰입을 위해 발모제까지 발랐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명세빈, 윤은혜, 보나, 허경환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이 대박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을 언급하자 "올해로 (방송된지) 15년 됐다"고 말했다.

옛날 느낌이 하나도 안 난다는 말에 "지금 봐도 트렌디하게 어필이 돼서 너무 감사하다. 제 입장에서는 15년 동안 우려먹는 느낌이니까"라며 "요즘 친구들이 봐도 재밌게 봐주고, 옛날에 봤던 분들은 추억에 잠기기도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종합] 윤은혜 "눈썹 예뻐 발모제 바르기도…'커프'로 15년 우려먹는 느낌" ('라스')
[종합] 윤은혜 "눈썹 예뻐 발모제 바르기도…'커프'로 15년 우려먹는 느낌" ('라스')
이어 "오늘 주제가 첫사랑인데 매니저에게 '단 한 번도 내 인생에 첫사랑 이미지를 가져본 적이 없다'라고 했다. 근데 작품으로 언급해주셔서 그래 '나의 첫사랑이기도 하지만 많은 분들의 첫사랑이겠다'라는 생각을 했다"고 이야기했다.

윤은혜는 '커피프린스 1호점'에 대해 "진짜 첫사랑처럼 너무 좋았고 행복했다. 근데 정주행 하면서 본 적이 없다. 다시 보면 그 감정이 떠올라 보고 싶고 이럴 것 같았다"고 했다. 유일하게 정주행을 못하는 드라마라고.
[종합] 윤은혜 "눈썹 예뻐 발모제 바르기도…'커프'로 15년 우려먹는 느낌" ('라스')
그는 "(촬영지인)홍대 지나갈 때 마다 헤어진 남자친구 지나간 느낌으로 슥 지나가고 그런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윤은혜는 드라마 당시 짧은 커트 머리와 민낯 등으로 화제를 모았던 바. 윤은혜는 "2-대 초반이라 머리를 짧게 자른다는 것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머리를 자르고 갔더니 감독님이 커트가 예쁘다고 하셨다. 남자처럼 더 막 자른 머리였으면 좋겠다고 해서 이 작품에서는 다 내려놔야 한다고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종합] 윤은혜 "눈썹 예뻐 발모제 바르기도…'커프'로 15년 우려먹는 느낌" ('라스')
[종합] 윤은혜 "눈썹 예뻐 발모제 바르기도…'커프'로 15년 우려먹는 느낌" ('라스')
이어 "선크림 하나 바르고 머리도 드라이 안 했다. 눈썹도 남자처럼 보이려고 발모제로 발랐다. 눈썹이 예쁜 편인데 그것도 인위적으로 보일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윤은혜 스스로 날 것으로 보이기 위한 노력이었다는 설명.

"기르는 게 너무 힘들다. 단발 머리에서 기르는 건 쉬운데 커트에서 기르는 게 너무 어렵더라"며 고은찬 역할 이후 커트 머리를 시도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