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임윤아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 '킹더랜드'(가제)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20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임윤아는 새 드라마 '킹더랜드'에 여자 주인공 천사랑 역으로 시청자와 만난다. 그는 로맨틱 코미디 퀸 등극을 예고했다.

'킹더랜드'는 호텔리어들의 꿈인 VVIP 비지니스 라운지 킹더랜드를 배경으로, 가식적인 미소를 견디지 못하는 남자와 언제나 밝은 미소를 지어야 하는 여자가 만나 함께하는 이야기다.

임윤아는 극 중 천사랑을 맡는다. 천사랑은 세상을 환하게 하는 미소를 가진 인물이자 어린 시절 가장 행복했던 추억을 선물해 준 킹호텔에서 일하며 성장을 이루는 캐릭터다. 임윤아만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더해 소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임윤아는 현재 촬영 중인 드라마 '빅마우스'를 통해 데뷔 첫 누아르 장르에 도전, 화제를 모았다. 이어 이번 작품에서는 호텔리어로 새로운 변신을 선보일 예정으로 시청자에게 웃음과 공감을 한 번에 선사할 전망이다.

더불어 영화 '공조', '엑시트', '기적' 등으로 관객 및 영화 관계자들에게 연기 호평받아 온 임윤아는 '공조2: 인터내셔날' 개봉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물론, '2시의 데이트' 역시 촬영을 앞두고 있는 등 충무로에서의 활약도 이어가고 있다. 이에 임윤아의 열일 행보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킹더랜드'는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의 천성일 작가가 크리에이터를 맡았고, 창작집단 팀 하리마오의 소속 최롬 작가가 집필한다. 남자 주인공으로는 이준호가 결정돼 임윤아와 어떤 환상의 호흡으로 설렘을 안겨줄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