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블루스'(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리들의 블루스'(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우빈이 한지민에게 직진 고백을 했다.

4월 1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는 이영옥(한지민 분)이 박정준(김우빈 분)의 고백을 받아들였다.

이날 박정준(김우빈 분)은 이영옥(한지민 분)에게 찝적대는 배선장(윤병희 분)을 쫓았다. 이에 이영옥은 "혹시 나 걱정하는 거? 그러지 마. 다쳐. 누나가 분명히 말한다"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영옥은 박정준에게 과거 자신이 만난 남자들 이야기를 했다. 박정준은 “누나가 만난 남자는 대체 몇인가? 이 남자 저 남자 만난 여자를 나는 진짜 사랑할 수 있나?”라며 낙서하고 고민에 빠졌다.


이후 이영옥은 박정준이 한 낙서를 보고 “누나가 만난 남자는 대체 몇인가? 알고 싶어? 이건 패스. 이 남자 저 남자 만난 여자를 나는 진짜 사랑할 수 있나? 이 질문에 답은 정했어?”라고 물었다.


이어 박정준은 “네, 사랑할 수 있다 쪽이다”라고 답했고 이영옥이 “나는 이제 어떻게 할 것인가? 질척대지 말고 결정하자?”라고 낙서를 읽었다. 이를 본 박정준은 “우리 사귀어요”라고 고백했다.

이영옥이 “다칠 건데?”라고 경고하자 박정준은 “다치게 안 하면 되잖아요. 왜 다치게 할 작정이에요? 시간 줘요? 생각해볼 시간?”이라고 물었고, 이영옥은 “아니”라며 박정준의 마음을 받아들였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