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기안84가 첫 개인전 도슨트에 나섰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첫 개인전 도슨트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기안84는 첫 개인전을 앞두고 작업에 열중했다. 스튜디오에서 VCR로 기안84의 모습을 본 박나래, 코드 쿤스트는 새끼손가락이 떨리는 것을 보라고 짚었다. 이를 들은 기안84는 "손이 떨린다"고 쑥스러워했다. 그러자 코드 쿤스트는 "손이 떨리는 게 그림을 너무 많이 그려서 그런 거예요?"라고 물었다. 기안84는 "술을 많이 먹어서"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기안84는 진지하게 작업에 임했다. 어딘가 모르게 기안84의 작업실이 달라져 있었다. 기안84는 "좋은 곳으로 갔다"며 "그림을 그리는데 큰 사이즈를 그려야 해서 (그 전에 사무실은) 층고가 낮았다. 그래서 사무실을 이사했다"고 밝혔다. 기안84의 새 사무실은 층고도 높고, 쾌적한 작업실부터 휴게 공간 그리고 옥상이 있었다.

기안84는 "끝이 안 나네"라며 분주하게 손을 놀렸다. 키는 "형은 그림 그릴 때는 참 완벽주의다"라고 말했다. 박나래도 "그림에 있어서는 완벽주의자"라고 힘을 보탰다. 알고 보니 기안84가 작업 중이었던 그림이 전시회의 메인이었다. 기안84는 "8개월 동안 준비한 전시가 내일로 다가와서 지금까지 그렸던 애들을 마지막으로 손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간다고 하니까 쑥스럽기도 하고 잘 될까 걱정도 된다. 조금이라도 고치고 싶더라"고 덧붙였다.

박나래는 전시회를 하루 앞둔 기안84의 작업실을 찾았다. 박나래는 무심하게 선물을 건넸다. 박나래가 기안84에게 선물한 건 명품 H사의 넥타이였다. 기안84는 "이거 비싼 건데. 명품인데?"라며 붓을 놓고 선물을 풀었다. 박나래는 "팝아트 작가님과 잘 어울릴 것 같다. 이거 주러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와줄 게 있냐고 물었다. 기안84는 "고양이 있다. 고양이가 숨어있다. 찾아달라"고 부탁했다. 박나래는 기안84가 키우는 반려묘 애옹이를 찾기 시작했다.

기안84의 작품들은 전시회장으로 옮기기 위해 포장 작업을 시작했다. 하지만 메인 작품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낸 기안84다. 그는 "여유롭게 끝냈어야 했는데 결국 그림도 웹툰 마감할 때처럼 계속 뭐가 보이더라. '조금 더 고치면 괜찮지 않을까?'라는 게 계속 보이더라. 그날뿐만 아니라 밤을 새웠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작품들을 트럭으로 옮긴 기안84는 긴장하며 차에 올랐다. 기안84가 향한 곳은 개인전이 열리는 전시회장이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기안84는 미리 구상해둔 순서에 따라 작품을 걸기 시작했다. 기안84는 "그림도 스토리가 다 있다. 웹툰도 스토리가 있듯이 그림도 순서대로 걸었다"고 설명했다. 다음날 기안84의 첫 개인전 막이 올랐다. 사람이 북적이지 않아 한숨을 쉰 기안84는 걱정이 됐다. 하지만 그의 걱정은 기우였다. 시간이 지날수록 전시회장에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기안84는 "사실 이렇게 많은 분이 모인 걸 오랜만에 보기도 했다. 계속 인사하면 받아주고 그림 설명해주고 그래서 한 시간 만에 체력이 고갈됐다"고 털어놨다.

특히 기안84의 제1호 팬인 어머니가 등장했다. 기안84 어머니는 제주도에서 비행기를 타고 꽃바구니와 갈비찜, 파김치 등을 싸 들고 왔다. 전시회장을 둘러보며 "잘했네"라고 칭찬했다. 많은 사람 앞에서 기안84는 자신의 전시회에 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기안84는 "처음 그림 설명을 해본다. 재미가 없어도 리액션을 부탁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제가 어떤 사람인지 생각해봤다. 가만히 생각해보니까 남들한테 잘 보이고 싶어 하고 돈도 많이 벌고 싶어 하고 욕심이 가득가득하더라. 술도 좋아하고 명품도 좋아한다. 그렇게 순수하지 않다. 탐욕 덩어리다"고 했다.

이후 기안84는 홀로 어두운 비상계단에 멈춰 선 채 휴식을 가졌다. 에너지가 고갈돼 다시 한번 몸을 추슬렀다. 그는 다시 한번 정신력을 붙잡고 관객들을 맞으러 향했다. 녹초가 된 기안84 앞에 든든한 지원군들이 등장했다. 바로 웹툰 작가 주호민, 이말년 등이었던 것. 세 사람의 등장은 다음 이야기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