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와이프'(사진=방송 화면 캡처)
'국가대표 와이프'(사진=방송 화면 캡처)


조향기가 양미경을 걱정하는 안석환을 오해했다.

6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에서는 방배수(안석환 분)을 오해하는 노원주(조향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노원주는 방배수가 오장금(양미경 분)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고 의심했다. 방배수는 갑상선암 수술을 받은 오장금을 안쓰러워했고 노원주는 뭔가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느꼈다.


노원주는 방형도(신승환 분)에게 "지금 아버님 목소리에서 느껴지는 거 없어? 뭔가 있어. 심상치 않은 뭔가가 느껴져"라며 방문을 나와 방배수의 행동을 지켜봤다.

방배수는 머리를 싸매고 "아이고 장금아"라며 자책하고 있었다. 이 모습을 본 노원주는 "맞네 맞아 첫사랑이 확실하네. 이제 다 끝났어"라며 울먹였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