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개그우먼 박나래가 김준호의 미담을 전하며 김지민을 언급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박나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준호의 집에 방문한 박나래는 만 원짜리 특급 야식을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준호 선배가 배달 음식만 먹으니까 손님 왔을 때 요리해주면 좋지 않냐"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박나래는 13년간 같은 소속사에서 대표와 연예인으로서 동고동락한 '개버지'(개그계의 아버지) 김준호의 미담을 전하기도.

박나래는 "내가 무명시절이 길었다. 뭐라도 했어야 했다. 너무 안 풀려서 굿도 했는데 안 풀렸다. 심지어 굿값을 돌려받기도 했다"며 "뭐라도 해야 해서 얼굴 돌려 깎기도 했다. 성형수술 후 한 달 동안 누워있었는데, 회복 중에 대전에 있는 체육대회 MC 섭외가 들어왔다. 그때 김지민과 같이 행사에 나갔고, 50만 원을 받았다. 그런데 알고 보니 그 행사는 준호 선배에게 단독으로 들어온 행사였는데, 일부러 챙겨준 거였다. 고마웠다. 준호 선배는 선배로서 너무 좋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돌싱포맨' 멤버들 중 누가 가장 네 스타일에 가깝냐"는 질문에 임원희를 선택했다. 탁재훈이 "임원희가 사귀자고 하면 사귈거냐"고 묻자 박나래는 "내가 열심히 일하는 이유가 뭔지 아느냐. 나는 철저하게 남자 얼굴만 본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박나래는 돌싱포맨이 여전히 싱글인 이유에 대한 솔직한 생각도 털어놓으며 "준호 선배의 결혼생활부터 이혼까지 역사를 다 봤다, 준호 선배는 똥인지 된장인지 모른다"라고 일갈하기도 했다.

10년 정도 됐다는 '나래바'. 이곳의 철칙은 무조건 남녀의 성비를 맞추는 것이었다. 썸을 타고 있는 건 괜찮지만, 연인이 있으면 정중하게 거절한다고. 박나래는 “'나래바'에서 비공식적으로 커플이 100쌍 정도는 탄생했을 것"이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준호 선배 이야기도 많이 나왔다. 선배가 사귈 때 괜찮을까, 결혼할 때 괜찮은 남자일까 이런 고민을 했다”고 말했다.

특히 돌싱포맨 멤버들이 얼마나 오래갈 것 같은지 묻자 박나래는 “향후 5년”이라고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준호는 “그럼 아무도 결혼 못 하나, 우린 ‘돌싱포맨’ 빨리 빠져나가려 하는데”라고 했고, 탁재훈 역시 “재혼하면 바톤터치”라고 거들었다.

한편, 지난 3일 김준호와 김지민의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준호, 김지민 씨가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며두 사람은 선후배 사이로 관계를 이어오다 얼마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하게 됐다"며 아직 구체적인 결혼 이야기를 나눈 적 없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