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와이프'(사진=방송 화면 캡처)
'국가대표 와이프'(사진=방송 화면 캡처)


'국가대표 와이프' 안석환이 수모를 당하는 윤다영을 위기에서 구했다.

4일 밤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에서는 서보리(윤다영 분)이 양재민(한정우 분)의 모친에게 무시 당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양재민의 모친은 "사실 우리 재민에 조건에 끌려서 만난 거 아니냐?"라고 따졌고 이에 서보리는 "처음에는 그런 것 맞지만 마음이 끌려서 만나게 됐고 좋아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양재민의 모친은 "저 오늘 서보리씨 입장이나 듣자고 이 자리 나온 거 아니에요"라며 양재민과 정리하라고 연신 종용했다. 그때 방배수(안석환 분)이 나타나 양재민의 모친에게 "저 방수건설의 방배수라고 합니다만 제 막내딸 서보리를 왜 마음에 안 드신다고 하시는지"라고 물었다.


이에 양재민의 모친은 "서보리양은 아버지가 없다고 들었는데"라며 "보리양이 사실 학벌이 좋기를 하냐 뭐 하나 내세울 게 없지 않느냐"라고 서보리를 내리깔았고 이어 방배수는 "그렇다면 재민군도 낙하산으로 본부장 자리에 오르고 비슷하지 않냐"라고 말해 양재민 모친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또한 방배수는 "우리 막내딸 서보리 제가 양재민과 어울릴 수 있게 잘 키울테니까 그 때가서 다시 얘기하자"라며 서보리를 위기의 상황에서 건져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