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고 싶은 사람들' 살리는 저승사자
김희선 "파격적 스타일 부담된다"
로운 "'내일'을 통해서 사랑하자 전하고 싶다"
이수혁, 윤지온, 성치욱, 김태윤, 김희선, 로운./ 사진 제공 = MBC
이수혁, 윤지온, 성치욱, 김태윤, 김희선, 로운./ 사진 제공 = MBC


드라마 '내일'이 색다른 저승사자를 보여준다.

1일 MBC 금토 드라마 ‘내일’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김희선, 로운, 이수혁, 윤지온과 감독 김태윤, 성치욱이 참석했다.

'내일'은 '백두산', '재심', '미스터 주: 사라진 VIP' 등 영화를 주로 맡아온 김태윤 감독의 첫 드라마 연출작. 김태윤 감독은 "어렸을 때 MBC 드라마들을 가슴 떨리게 봤던 기억이 있어서 기쁜 마음으로 연출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디테일한 연출로 유명한 성치욱 감독은 "제가 뭘 한다기보단 배우들과 함께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어떻게 잘 전할 수 있을까 고민했고 노력했다. 디테일은 걱정 안 하셔도 된다"고 자신했다.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이제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저승 오피스 휴먼 판타지물. 라마 작가의 동명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김희선./ 사진 제공= MBC
김희선./ 사진 제공= MBC
저승 독점 기업 주마등의 위기관리팀장, 저승사자 '구련'으로 분하는 김희선. 앞서 김희선은 파격적인 헤어스타일 핑크색 머리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희선은 "웹툰이 원작이다 보니 싱크로율을 무시할 수 없어서 커트와 염색을 했다. 내가 어울릴 수 있을까 부담은 있었다"고 고백했다.

또 '구련'의 독특한 비주얼에 대해서는 "눈화장을 빨갛게 하는데 해보고 싶었다. 이렇게 힙하게 입어본 적이 처음이다"고 말했다. 이어 "탈색 머리 때문에 많은 분이 걱정해주셨다. 스토리나 배우들이 너무 좋았기 때문에 내 두피 따위는 상관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로운과의 연기 호흡은 어땠을까. 김희선은 "이미 100번 호흡한 사람처럼 잘 맞았다. 로운 씨가 여러 시도를 먼저 제안해준 게 정말 고마웠다"고 말했다.
로운./ 사진 제공= MBC
로운./ 사진 제공= MBC
로운은 빈인반혼의 상태로 저승에서 첫 취업을 하게 된 위기관리팀 계약직 사원 ‘최준웅’을 연기한다. 캐릭터를 위해 노력한 점을 묻자 "준웅이가 가지고 있는 능력은 누구한테나 있는 능력이라 더 매력적이다. 평범한 준웅이를 어떻게 더 평범하게 표현할까를 고민했다"고 밝혔다.

'내일'을 통해 사랑하자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는 로운. 그는 " 평범한 사람들이 평범한 사람들을 살게 한다고 생각한다. 또 다름을 인정하는 순간, 내가 소중한 만큼 타인을 소중하게 여기는 순간부터 갈등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수혁./ 사진 제공 MBC
이수혁./ 사진 제공 MBC
주마등의 최고 엘리트, 인도관리팀장 '박중길'역을 맡은 이수혁. 그는 "오랜만에 전 작품에서 사람을 연기해서 좋았는데 다시 저승사자로 돌아왔다. 주마등이라는 회사 콘셉트로 사람을 인도하는 직업을 가진 캐릭터라 사람 냄새나는 저승사자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웹툰 원작을 보고 다크서클을 그려야겠다고 생각했다. 중길이 슈트에 도포를 입는데 재밌었다. 한국만의 저승사자가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지온./ 사진 제공= MBC
윤지온./ 사진 제공= MBC
윤지온은 위기관리팀 대리 ‘임륭구’ 역을 맡았다. 윤지온은 "원작 웹툰을 많이 보고 연구 많이 했다. 티저나 예고편을 보면 특별해 보이지만 캐릭터마다 허당끼가 있다. 비범해 보이지만 인간미가 있는 저승사자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캐릭터를 위해 노력한 점을 전했다.

더불어 "주변에 있는 사람들을 사연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진 못해도 관심을 줬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