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손호준./사진제공=SBS
'미우새' 손호준./사진제공=SBS


배우 손호준이 순한 맛 매력 뒤 반전 예능감을 뽐낸다.

오는 3일 방송되는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골프 레전드’ 박세리를 필두로 한 국가대표 여전사들과 미우새 아들들의 심장 쫄깃한 친선전이 공개된다.

이날 ‘미우새’ 공식 체육 위원장 김종국이 미우새 아들들의 체력 증진을 위한 특별한 친선 대결을 마련한다. 바로 박세리를 비롯한 국가대표 여자 선수들과의 시합을 준비한 것. 강력한 여전사 포스를 풍기는 등 등장부터 예사롭지 않은 센 언니들의 모습에 아들들은 물론 스튜디오에도 긴장감이 휩싸인다.

또한 천하의 김종국이 시작부터 박세리에게 꼼짝 못 하는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유도선수에게 업어치기를 당하는 등 굴욕전이 펼쳐져 녹화장이 웃음바다가 됐다고.

한편, 본격적인 족구 대결에서는 예상치 못한 족구 구멍의 활약으로 고성과 막말이 오가는 전개가 펼쳐지고, 참다못한 박세리가 “족구를 입으로 하냐!!”며 버럭하는 모습에 모두가 폭소를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손호준이 출격한다. 손호준의 실물을 본 모(母)벤져스는 “하나하나 뜯어봐도 잘생겼다”, “코가 마치 세운 거 같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 이에 손호준은 “장기적인 낯가림이 있다”며 수줍어하는가 하면, 동시다발로 쏟아지는 어머니들의 토크 폭격에 “시선을 어디를 봐야 할지 모르겠다”며 긴장한 모습으로 순수한 면모를 드러낸다.

낯 가린다며 쑥스러움을 타던 손호준은 음악이 나오자 180도 돌변해 ‘흥 부자’ 반전 매력을 뽐내기도. 그는 태성母와 즉석에서 무아지경 커플 막춤을 선보이며 예능에 완벽 적응해 녹화장을 초토화 시킨다.

또한 손호준은 가식 없는 입담으로 스튜디오를 뒤흔든다. 물건을 잘 버리지 못하는 성격 때문에 팬 앞에서 굴욕을 당한 일화부터 ‘광주 최수종’이라고 소문난 사랑꾼 아버지에 대해 바로잡는 해명의 시간을 가져 폭소를 유발한다.

‘유연석 사생팬’이라는 별명까지 붙을 만큼 유연석과 절친한 사이인 손호준은 그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크게 반색하며 유연석에 대해 아낌없이 칭찬하는 팔불출 면모를 보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미운 우리 새끼’는 오는 3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