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착맨’ 이말년, 딩동댕대학교 출격
각종 중독 극복 비법 공개
붱철과 ‘중독적 케미’ 선보여
사진제공=유튜브 '딩동댕대학교'
사진제공=유튜브 '딩동댕대학교'


사진제공=유튜브 '딩동댕대학교'
사진제공=유튜브 '딩동댕대학교'
15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침착맨'(이말년)이 '딩동댕대학교'에 출연한다.

'딩동댕대학교'는 어른이들을 위한 교양 강좌를 선보이며 최근 2030 사이에서 급부상 중인 EBS의 유튜브 콘텐츠다. 29일 방송분에는 침착맨이 등장, 각종 중독을 극복하는 비법을 전수한다.

이날 방송에선 구독자인 ‘딩대생’들이 중독된 것에 대해 사연을 받아 해결책을 제시해 보는 내용으로 꾸며진다. 발 냄새, 겨드랑이 냄새, 밸런스 게임, 아이돌 등 사연의 범위가 실로 다양했다고.

각종 중독 사연을 다룰 스페셜 MC로는 침착맨이 나선다. 침착맨은 최근 강력한 금연 의지를 보이며 ‘흡연 적발 시 1천만 원’의 현상금을 내걸어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그밖에도 커피, 게임 등에 중독됐던 경험을 고백하며 자칭 중독 전문가로 활약할 예정.

그는 '딩동댕대학교'에서 최초로 ‘은밀한(?) 냄새’에 중독되어 있음을 밝혀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또한 중독성 검증을 위해 직접 ‘제로투 댄스’와 2PM의 ‘우리집’을 추며 촬영 현장의 분위기를 완전히 압도했다는 후문.

더불어 ‘나쁜’ 중독은 무엇인지, 모든 중독은 ‘꼭’ 극복해야만 하는지 등을 특유의 유쾌한 톤으로 살펴본다. 토론 과정에서 선보이는 '딩동댕대학교'의 인기 캐릭터 ‘붱철 조교’와의 케미스트리가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딩동댕 대학교 - 중독을 벗어나 보아요’ 편은 29일(화) 저녁 7시, 유튜브 ‘딩동댕대학교’ 채널에서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