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기상청 사람들' 방송 캡처
사진=JTBC '기상청 사람들' 방송 캡처


막힘없는 쾌속 직진이다. '기상청 사람들' 정운선이 환한 햇살 같은 매력으로 극을 꽉 채웠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기상청 사람들'에서 진태경(정운선 분)은 신석호(문태유 분)와의 본격 로맨스 시작을 알렸다.

진태경은 신작 동화를 매개로 신석호와 연락을 주고받으며 서로 호감을 지속하는 듯했다. 진태경은 신석호와 저녁 약속으로 만났지만 평소와 다르게 가라앉은 모습에 걱정스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이에 신석호는 진태경을 만난 이후, 기상청이 1순위였던 자신의 우선순위가 진태경으로 바뀌어 두 사람의 관계를 지속하는 데에 혼란을 느낀다는 속 사정을 털어놨다. 신석호의 말을 경청하던 진태경은 1초의 망설임도 없이 키스와 함께 "나도 좋아해요"라는 직진 고백으로 마음을 간질거리는 달달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정운선이 그려내는 로맨스는 쾌속으로 질주했다. 신석호를 향한 눈빛에는 그에 대한 생각으로 가득 채운 마음을 느낄 수 있게 했고, 밝고 청량한 톤에 확신에 찬 어조를 더한 진태경 표 고백은 기분 좋은 직진으로 보는 이들에게 설렘을 전파했다. 특히, 정운선은 진태경을 밝은 에너지로 채우며 햇살 매력을 발산했다. 당당하고 솔직한 면을 씩씩하고 해사하게 완성한 것. 정운선 표 진태경의 직진 로맨스가 시청자의 연애 세포를 자극하고 있다.

정운선이 출연하는 '기상청 사람들'은 매주 토, 일 밤 10시 30분 JTBC를 통해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