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사진제공=KBS
'신사와 아가씨'./사진제공=KBS


배우 지현우가 냉정한 ‘파워 철벽남’으로 변신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 이영국(지현우 분)은 포기하지 않고 직진하는 박단단(이세희 분)을 밀어냈다.

이영국은 입주 가정교사를 지원하면서까지 자신의 옆에 있으려는 박단단의 구애를 거절하며 사회적 편견과 주변의 반대를 이유로 애써 냉정하게 대했다. 이후 마음을 다잡기 위해 이세련(윤진이 분)이 소개해준 안지민(오승아 분)과 진지하게 만나보기로 하며 박단단을 매몰차게 외면하기도.

그럼에도 아직 박단단을 잊지 못한 이영국은 혼란스러워하다 안지민과의 관계도 끝냈다. 또한 자신이 박단단에게 가장 큰 상처를 줬다는 사실을 깨닫고 괴로움의 눈물을 흘렸다.

‘신사와 아가씨’가 종영까지 단 3회를 앞둔 가운데 이영국이 어떤 선택을 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신사와 아가씨’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