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 스틸컷./사진제공=MBN
'고딩엄빠' 스틸컷./사진제공=MBN


MBN 새 예능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이하 ‘고딩엄빠’) 박미선, 하하, 인교진 3MC가 진짜 ‘고딩엄마’ 3인과의 첫 만남에서 “실제 나이보다 더 어려보인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오는 6일 첫 방송되는 ‘고딩엄빠’ 첫 회에서는 10대에 임신과 출산을 경험한 ‘고딩엄마’ 3인이 처음으로 스튜디오에 등장해 3MC 및 심리상담가 박재연, 성교육 강사 이시훈과 만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3MC는 먼저 스튜디오에 자리한 세 명의 ‘고딩엄마들’을 멀리서 보고서 한동안 눈을 떼지 못한다. 박미선은 “실제 나이보다 더 어려 보이는데? 엄마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라고 이야기하고, 인교진은 “방송국에 견학 온 학생들 같다”라며 ‘삼촌미소’를 짓는다.

잠시 후, 모두가 둘러앉은 가운데 11개월 차 봄이의 엄마인 ‘고3맘’ 김지우, 22개월 차 아들 유준이의 엄마인 21세 이루시아, 출산이 임박한 만삭의 19세 예비 엄마 박서현이 차례로 자기소개를 한다. 이들은 ‘고딩엄빠’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저마다 소신을 전한다.

우선 봄이 엄마 김지우는 “청소년 부모도 (부모 역할을) 잘할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주고 싶다”고 말하고, 유준이 엄마 이루시아는 “아이에게 부끄럽지 않은 부모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라고 밝힌다. 만삭의 예비 엄마 박서현은 “여전히 부모님이 (출산을) 반대하고 계신다. 저와 남편이 학생이어도 잘 살고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솔직 고백한다.

제작진은 “10대에 부모가 된 세 명의 ‘고딩엄마들’이 10대의 성(性)문화는 물론, 청소년 부모로서 살아가는 현실에 대해 진솔하게 터놓고 이야기한다. 또한 실제로 아이를 양육하는 모습을 공개해, ‘청소년 부모’를 바라보는 부정적 시선과 사회적 선입견에 대해 화두를 던진다. ‘고딩엄마’ 3인의 특별한 이야기가 10대는 물론 부모 세대에게도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할 것이니 온 가족이 함께 시청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고딩엄빠’들의 현실 일상을 공개하며 솔루션까지 제시하는 MBN 신규 예능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는 오는 6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된다. '신과 한판'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로 자리를 옮겼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