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 상담소'(사진=방송 화면 캡처)
'금쪽 상담소'(사진=방송 화면 캡처)


'금쪽 상담소' 오은영이 최양락의 성격을 '내적 긴장감'이 높은 사람으로 진단했다.

18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금쪽 상담소')에서는 팽현숙-최양락 부부가 결혼 생활 34년 만에 진심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팽현숙은 남편 최양락에 대해 "싫은 걸 절대 안하는 성격이다"라며 "일전에 광고 출연료 5천 만원을 미리 받았는데 그 당시 아파트 전셋값과 비슷했다. 딸의 유학비와 사업 자금 때문에 미리 선불로 받았는데 최양락씨가 '내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광고 촬영을 취소했었다"라며 "최양락씨가 '대출 받아서 출연료 상환하라'라고 말해 곤란했었다. 가족을 위해 해야 하는 상황에도 안 한다. 고집이 세다"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오은영은 "최양락씨는 '찰리채플린'처럼 예술가다. 그런데 거기에서 벗어나면 불안하고 싫은 그런 내적 긴장감이 높은 분이다"라며 " '고집이 세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는데 자신의 감정을 제대로 직면하지 못하는 성격이여서 그렇게 비쳐질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