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꾼도시녀들의 뒤풀이
"언니들의 보살핌 좋아"
정은지 "한선화, 겉바속촉"
'산꾼도시여자들' / 사진 = tvN 영상 캡처
'산꾼도시여자들' / 사진 = tvN 영상 캡처


'산꾼도시여자들' 이선빈이 한선화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N '산꾼도시여자들'에는 한선화, 정은지, 이선빈이 등산을 마치고 숙소에 간 모습이 그려졌다.

이선빈은 "난 언니들한테 귀여움과 보살핌을 받고 있어서 좋아"라고 말했고, 한선화는 "난 오히려 반대로 네가 나를 보살펴 주는 것 같아. 언니들을 귀엽고 보살펴주는 역할을 해"라고 고마워했다.

이선빈은 "'술도녀'로 이렇게까지 친해질 줄 몰랐다"라며 "선화 언니는 내가 아는 사람 중에 가장 사랑스러운 사람이다. 너무 귀엽다. 놀리면 반응이 재미있어서 자꾸 놀리고 싶은 매력이 있다"라고 전했다. 한선화는 이선빈에 "생각보다 털털하고 리더십이 좋다. 패밀리십이 좋다"라고 말했다.

정은지는 "선빈이는 '겉촉속촉'이다. 방금 나온 빵 같은 사람이다. 선화 언니는 '겉바속촉'이다. 새침한 이미지가 있는데 정말 다정한 사람이다"라고 표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